> 스포츠 > 야구

[프로야구] 두산·키움, 1경기차 2위 다툼… NC, 5위 굳히기

KIA, 최근 타격 상승세… 삼성 제치고 7위 탈환
꼴찌 한화, 수비력 보강 절실… 최악의 이동일정

  • 기사입력 : 2019년08월12일 09:34
  • 최종수정 : 2019년08월12일 09:3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태훈 기자 = 두산 베어스와 키움 히어로즈가 플레이오프 직행 티켓을 따낼 수 있는 2위 자리를 놓고 치열한 경쟁을 펼치고 있다.

프로야구 구단 두산 베어스는 12일 현재 64승45패 승률 0.587로 3위에 올라 2위 키움 히어로즈(66승45패·승률 0.595)를 1경기 차로 바짝 추격했다.

두산은 지난주 4승2패를 기록, 상승세에 올랐다. 특히 지난 10일부터 시작된 키움과의 2연전에서 1승1패를 나눠가지며 2위 자리를 넘봤다.

외인 에이스 조쉬 린드블럼은 지난 6일 한화 이글스전에서 7이닝 무실점으로 승리를 챙긴 뒤 11일 키움전에서 6이닝 2실점 호투로 시즌 18승(1패)를 수확, 다승과 평균자책점(1.95), 승률(0.947), 탈삼진(142)에서 1위를 달리며 4관왕을 정조준했다.

타선에서는 올 시즌 주전 안방마님으로 자리잡은 박세혁이 지난주에만 득점권 타율 1.000(6타수·6안타)을 기록하며 상승세에 앞장섰다. 박건우 역시 리드오프로 활약하며 득점권 타율 0.800(5타수·4안타)을 남겼다.

두산 베어스 조쉬 린드블럼. [사진= 두산 베어스]
2019 KBO리그 순위표. [사진= KBO]

반면 키움은 두산과의 격차를 벌릴 수 있는 절호의 기회를 놓쳤다. 지난 11일 선발로 나선 에릭 요키시는 2이닝 8실점으로 올 시즌 한 경기 최다 실점을 기록하며 무너졌다.

투수진이 부진했으나, 타선에서는 희소식이 들렸다. 11일 경기에서 박병호가 시즌 21~22호 홈런을 쏘아올리며 SK 와이번스 최정과 함께 이 부문 공동 2위에 올랐다. 김하성은 지난주 득점권 타율 0.625(8타수·5안타)로 꾸준히 활약했다.

NC 다이노스(53승1무53패·승률 0.500)는 6위 KT 위즈(52승1무57패·승률 0.477)가 주춤한 사이 5위 굳히기에 들어섰다.

지난주 삼성 라이온즈와 LG 트윈스, 롯데 자이언츠를 만나 4승1패를 기록, KBO리그 10개 구단 중 가장 높은 승률을 기록했다.

투수진에서는 외인 원투펀치의 활약이 눈부셨다. 평균자책점 2.62로 이 부문 4위에 올라있는 드류 루친스키는 지난 8일 LG전에서 7이닝 2실점 호투를 펼치며 시즌 6승을 수확했다. 대체 외인으로 영입한 프리드릭은 5경기에서 4승을 올리며 '복덩이'로 떠올랐다.

상승세를 달리고 있는 NC에게 좋은 소식이 더 있다. 부상으로 빠진 주전 포수 양의지와 경찰청 제대를 앞둔 김태군이 1군에 합류한다. NC는 이들의 복귀와 함께 포스트시즌 진출을 위한 5위 굳히기에 들어설 전망이다.

반면 지난 6일 458일 만에 5위에 오르며 창단 첫 포스트시즌 진출을 꿈꾼 KT는 지난주 2승4패를 남기며 주춤했다. 팀 평균자책점은 4.24로 안정적인 모습을 보였으나, 팀 타율 0.235로 9위에 그치며 득점력에서 부족한 모습을 보였다.

KIA 타이거즈(47승1무59패·승률 0.443)는 지난주 4승2패를 기록하며 삼성 라이온즈(45승1무61패·승률 0.425)를 제치고 7위를 탈환했다.

KIA 타이거즈 양현종. [사진= KIA 타이거즈]

에이스 양현종은 지난 10일 삼성전에서 6이닝 1실점으로 시즌 13승(8패)째를 수확, 마운드를 든든히 지켰다. 여기에 시즌 초반 부진하며 2군에 내려간 사이드암 임기영이 살아났고, 뒷문은 문경찬이 든든히 지키며 안정적인 불펜진을 구축했다.

타선에서는 주전 중견수로 급부상한 이창진이 득점권 타율 0.667(3타수·2안타)를 남겼으며, 외인 타자 프레스틴 터커는 득점권 타율 0.667(9타수·6안타)로 해결사 역할을 톡톡히 했다.

한화 이글스는 40승68패 승률 0.370으로 9위 롯데 자이언츠(40승2무65패·승률 0.381)에 이어 최하위에 머물렀다.

특히 수비진에서 아쉬운 모습이 연달아 나왔다. 지난주에만 실책 9개를 기록하며 KBO리그 전 구단 중 10위에 그쳤으며, 이 결과 투수진까지 함께 무너지는 연쇄붕괴가 일어났다.

선발진에서도 채드벨과 워윅 서폴드 두 명의 외인 선수를 제외하고는 마땅한 선발 자원이 없다. 결국 한용덕 한화 감독은 올 시즌 시작부터 선발 로테이션에 포함된 김범수 대신 임준섭을 투입하는 등 여러가지 변화를 시도하고 있으나, 명쾌한 해답이 나오지 않았다.

여기에 장거리 이동일정도 한 몫을 더했다. 지난 1일부터 2연전에 들어선 KBO리그에서 한화는 유일하게 홈 4연전 이상 경기가 없다. 시즌 초반 하주석의 부상과 이용규의 이탈 등 각종 악재가 겹치며 선수층이 얇아진 한화에게 더욱 안타까운 소식이다.

한화 이글스 임준섭. [사진= 한화 이글스]

 

taehun0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