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미국·북미

“中 위안화 평가절하하면 강경 대응” 백악관 엄포

피터 나바로 "중국, 관세 충격 희석시키려고 환율조작, 9월 담판 여전히 계획"

  • 기사입력 : 2019년08월10일 06:25
  • 최종수정 : 2019년08월10일 06:2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욕=뉴스핌] 황숙혜 특파원 = 미국 백악관이 중국이 위안화를 평가절하할 경우 강경한 대응에 나설 것이라고 경고했다.

지난 5일 달러/위안 환율이 11년래 처음으로 7위안 선을 뚫고 오르며 환율전쟁 리스크를 둘러싼 경계감이 고조된 상황과 맞물려 주목된다.

미국 달러화 및 중국 위안화와 양국 국기 [사진 = 로이터 뉴스핌]

피터 나바로 미국 백악관 무역제조업정책국장은 9일(현지시각) CNBC와 인터뷰에서 중국이 위안화 가치를 떨어뜨릴 움직임이라며 좌시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그는 “무역 측면에서 중국은 명백하게 환율조작을 강행하고 있고, 앞으로 위안화 평가절하를 강행할 움직임”이라며 “이에 대해 강력하게 대응할 것”이라고 말했다.

중국이 트럼프 행정부의 대규모 관세로 인한 충격을 희석시키기 위해 환시 개입에 나섰다는 것이 나바로 국장의 판단이다.

실제로 미국과 관세 전면전이 벌어진 이후 중국은 위안화 가치를 10% 이상 절하했고, 이는 무역시장에서 불이익을 축소하기 위한 계산이라는 얘기다.

최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역시 수 차례에 걸쳐 중국이 위안화 가치를 인위적으로 떨어뜨리고 있다며 날을 세웠다.

달러/위안 환율이 7위안을 뛰어넘자 미 재무부는 중국을 환율조작국으로 지정, 강경 노선을 취했다. 일부 시장 전문가들은 이 같은 움직임이 9월1일로 예고된 3000억달러 물량의 중국 수입품에 대한 관세를 10%에서 인상하기 위한 포석이라고 해석했다.

한편 나바로 위원장은 9월 초 워싱턴에서 예정된 중국과 무역 담판을 여전히 계획하고 있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의 추가 관세 및 환율조작국 지정 이후 중국이 희토류 수출 제한을 경고하는 등 양국의 신경전이 위험 수위에 이르면서 내달 협상 재개가 불발될 수 있다는 전망이 번지는 상황.

나바로 국장의 발언에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중국이 9월 협상에 임하지 않더라도 개의치 않는다”라고 말해 이날 투자 심리를 냉각시켰다.

로이터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중국과 논의를 진행중”이라며 “중국이 뭔가를 원하고 있지만 미국은 딜을 체결할 준비가 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 밖에 그는 미국 농가의 타격에 대한 우려를 일축했다. 중국과 무역 전면전으로 인해 농축산업이 손실을 입지 않게 할 것이라는 주장이다.

미국 소비자들이 관세 부담을 떠안게 될 것이라는 각 업계의 우려에 대해서도 그는 상이한 의견을 내놓았다.

관세 시행으로 인한 부담을 전적으로 중국이 떠안게 될 것이라는 주장이다. 또 미국보다 중국이 받는 충격이 더 클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최근 중국은 미국이 9월1일 추가 관세를 강행할 경우 희토류 수출을 제한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higrac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