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미국·북미

트럼프가 올린 중국 관세 美 기업 주머니 털었다

  • 기사입력 : 2019년08월08일 04:14
  • 최종수정 : 2019년08월08일 04:1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욕=뉴스핌] 황숙혜 특파원 = 트럼프 행정부의 중국 관세 인상에 따른 부담을 대부분 미국 기업이 떠안은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5월 2000억달러 물량의 중국 수입품에 대한 관세를 10%에서 25%로 인상한 데 따른 충격이 중국보다 미국 기업을 더 크게 강타한 정황이 테이터를 통해 확인된 것.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사진=로이터 뉴스핌]

9월1일부터 기존의 관세에서 제외된 3000억달러 물량의 수입품에 대한 10% 관세가 강행될 때 발생할 충격을 짐작하게 하는 부분이다.

7일(현지시각) 미 재무부에 따르면 지난 6월 미국이 걷어들인 수입 관세는 60억달러로 파악됐다. 이는 4월과 5월 각각 48억달러와 53억달러에서 크게 늘어난 수치다.

중국과 무역 협상이 좌초 위기를 맞으면서 2000억달러 수입품에 대한 관세를 인상한 데 따른 결과라는 분석이다.

실제로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6월 관세 수입 가운데 30억달러 이상이 중국에서 걷어들인 것으로 파악됐다.

문제는 미국 기업에 발생한 비용이다. 대규모 관세에 반대하는 기업 연합체인 ‘태리프스 허트 더 하트랜드(Tariffs Hurt the Heartland)’의 집계에 따르면 지난 6월 미국 기업들이 중국 관세 인상으로 인해 34억달러에 달하는 부담을 떠안았다.

같은 기간 수입액이 31% 급감했지만 관세 인상에 따른 충격에 기업들은 허리가 휠 지경이라는 주장이다.

직접적인 관세 부담 이외에 매출 감소와 공급망 혼란으로 인한 간접적인 타격까지 감안하면 기업의 피해가 더 크다는 지적이다.

중국 원자재를 수입해 조리 기구와 식기류를 생산하는 로스앤젤레스(LA) 소재 소기업 예디 하우스웨어의 보비 디자바헤리 부대표는 CNBC와 인터뷰에서 “매년 30만달러를 웃도는 관세를 부담하는 상황”이라며 “제품 가격을 올리면서 매출이 40% 이상 줄었다”고 털어 놓았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경고한 대로 9월1일부터 3000억달러 규모의 중국 수입품에 10%의 관세를 시행하면 기업뿐 아니라 소비자들까지 주머니를 털릴 것이라는 의견이 힘을 얻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중국에 대한 고율의 관세로 정부 수입을 늘리는 한편 기업 생산라인의 미국 이전과 이에 따른 고용 창출 효과를 볼 수 있다고 주장하고 있지만 실상 국내 기업의 숨통을 조이고 있다는 것이 각 업계의 주장이다.

한편 전날 백악관은 9월1일로 예고한 추가 관세의 시행 여부가 중국의 양보 여부에 따라 유연하게 결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농산물 대량 수입과 통상 시스템 개혁 등 주요 쟁점에 대한 미국 측 요구를 수용하라는 압박으로 풀이된다.

하지만 주요 외신과 시장 전문가들은 중국이 물러설 가능성이 지극히 낮다는 데 의견을 모으는 한편 무역 냉전의 장기화를 예상하고 있다.

 

higrac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