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부동산 > 정책

국토부 '2019 부동산서비스산업 창업 경진대회' 6개팀 시상

전원주택 매물 점검·외국인유학생 대상 맞춤형 중개 서비스 등

  • 기사입력 : 2019년08월07일 11:00
  • 최종수정 : 2019년08월07일 11: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노해철 기자 = 국토교통부와 한국감정원은 7일 '2019년 부동산서비스산업 창업경진대회' 시상식을 열고 총 6팀에 상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이번 대회 참가팀은 총 55개팀으로 서류심사와 4주간의 창업캠프, 발표심사를 거쳤다. 수상팀은 총 6팀으로 제품 및 서비스개발 부문과 아이디어 부문 2개 부문에서 각각 최우수상 1팀, 우수상 1팀, 장려상 1팀이다.

제품 및 서비스개발 부문 최우수상은 '오밸류컴퍼니'팀이 수상했다. 오밸류컴퍼니는 '빅데이터 기반 전원・단독주택 큐레이션 플랫폼'을 주제로 한 서비스를 선보였다.

서비스는 전원・단독주택을 대상으로 매수자를 대신해 부동산 전문가의 사전 주택 점검 서비스 등을 통해 국민에게 편리하고 정확한 주택 정보 제공이 가능하다는 점에서 높은 관심을 받았다.

우수상은 '빅데이터 분석기반 Tech 스타트업 매장공유 플랫폼'을 제시한 '티에프코퍼레이션'팀이, 장려상은 '빈방연금 프로젝트'를 제시한 '탱커펀드'팀이 수상했다.

아이디어 부문 최우수상은 '파랑새'팀이 수상했다. 팀은 부동산 매물등록 정보 외에 외국어 지원, 전담매니저 및 계약 관련 법률서비스 제공 등 외국인 유학생 맞춤형서비스를 통해 기존 외국인 중개 커뮤티니들이 가진 한계를 극복할 수 있다는 점에서 호평을 받았다.

우수상은 '부동산 가격변동 정보제공 서비스'를 제시한 '뭐집'팀이, 장려상은 '유휴토지의 스마트 경작을 위한 신뢰기반 임대서비스'를 제시한 '오영화'팀이 수상했다.

이번 대회 6개 수상팀은 총 1550만원의 상금을 받는다. 이 가운데 2개 팀은 8~9월 중 행정안전부가 주최하는 '제7회 범정부 공공데이터 활용 창업경진대회' 통합 본선 출전 기회를 얻는다.

국토교통부 관계자는 "이번 창업 경진대회는 참신한 아이디어를 가진 청년 창업가들이 다수 참여하는 등 부동산서비스 산업 내 창업생태계가 활성화되고 있다는 것을 확인했다"며 "앞으로도 경진대회가 청년들의 혁신적인 창업 아이디어 창출의 장과 우수 새싹기업의 등용문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후속지원을 내실화하겠다"고 말했다.

 

sun9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