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지표

국토부 "7월부터 일본 항공여객 감소…탑승률 70% 중후반 전망"

상반기 국제여객 7.9%·국내여객 1% 증가...역대 최고치

  • 기사입력 : 2019년08월04일 11:54
  • 최종수정 : 2019년08월04일 11:5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권민지 기자 = 상반기 항공이용객이 역대 최고치를 기록한 가운데 국토교통부가 7월 이후 일본 항공여객은 감소할 것이라는 전망을 내놨다.

4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올 상반기 항공이용객은 6156만명으로 단일 반기별 실적으로는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2분기 항공여객도 전년 동기 대비 5.6% 증가한 3099만명으로 집계돼 단일 분기별 역대 최고 실적을 경신했다.

[자료=국토교통부]

국제선 여객은 전년 동기 대비 7.9% 늘어난 4556만명으로 집계됐다. 국토부는 겨울방학 및 연휴 등의 계절적 요인, 저비용항공사(LCC)의 공급석 확대, 노선 다변화, 내·외국인 여행객 증가 등의 영향이라고 분석했다.

중국 노선은 전년 동기 대비 15.6%, 유럽 노선은 전년 동기 대비 11.4%의 이용객 증가를 기록하며 두드러진 상승세를 보였다.

일본 노선의 경우 올해 7.7%의 증편이 이루어져 여객이 4% 증가했으나 일본 수출 규제로 인한 불매운동이 본격화 된 7월부터는 감소세에 들어설 것으로 예상된다.

국토부는 80%대를 유지했던 일본 탑승률이 일본 불매운동이 시작된 7월에 들어서는 70% 중후반을 유지할 것으로 전망했다.

공항별로는 무안(166.8%), 청주(157.2%), 제주(48.3%), 대구(47.8%) 등 노선다변화 및 중국여개 증가의 영향을 받은 지방공항이 높은 성장세를 보였다.

항공사별로는 대형항공사(FSC)의 국제선 여객이 전년 동기 대비 0.3% 소폭 늘어난 반면 저비용항공사의 경우 전년 동기 대비 19.6% 증가했다.

분담률은 대형항공사가 68.2%, 저비용항공사가 31%로 집계됐다.

국내선 여객의 경우 운항 증편, 공급석 감소, 외국인의 제주관광 증가 등으로 전년 동기 대비 1% 증가해 1600만명을 기록했다. 이는 역대 상반기 최고실적이다.

국내선 여객의 대형항공사 탑승률은 83.6%로 전년 동기 대비 3.3%p 증가했으나 저비용항공사는 91%로 0.8%p 감소했다.

국제선 여객 추이 [자료=국토교통부]

항공화물은 글로벌 교역 위축, 미주·일본·중국 등의 물동량 감소 등으로 인해 3.7% 감소했다.

국제화물은 전년 동기 대비 3.5% 감소한 196만톤으로 집계됐다. 여객 증가로 인한 수하물 증가가 있었으나 수하물을 제외한 화물 이용이 감소하고 화물기 운항감편 등이 이루어진 영향이다.

국내화물의 경우, 내륙노선은 1.1% 증가했으나 제주노선은 7.4% 감소해 전년 동기 대비 6.5% 감소한 12.7만톤을 기록했다.

국토부 관계자는 "해외 레저관광 수요증가 및 중국·동남아·유럽 노선 성장세, 여름 성수기 등 계절적 영향으로 항공여객이 지속적으로 증가할 것으로 전망된다"며 "다만 일본노선 감편 및 여행객 감소 추이가 지속될 경우 하반기 항공여객 성장세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만큼 시장상황을 면밀히 모니터링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dotori@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