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경제일반

3개월 간 대기업 계열사 25곳 증가…광고업 늘린 농협·한화도 11곳↑

대기업집단 소속회사 변동 현황
농협, 메큐라이크 등 12곳 증가
한화, 플라자디앤씨 등 11곳 늘어
신문·방송업 분야 계열편입 주목
기업 구조 개편, 분할 후 신규설립

  • 기사입력 : 2019년08월01일 10:00
  • 최종수정 : 2019년08월01일 10: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뉴스핌] 이규하 기자 = 최근 3개월 동안 20곳이 넘는 대기업집단의 계열사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기업 구조 개편을 위한 회사 분할 후 신규 설립과 신문·방송업, 광고업, 문화콘텐츠 분야의 계열편입 사례가 많았다.

특히 농협의 경우는 광고대행업인 메큐라이크, 라이크앤클릭, 더플레이어와 투자업인 지엔엠홀딩스를 지분취득하거나 신설하면서 12곳이 늘었다. 한화도 음식점업인 플라자디앤씨와 부동산 관리업인 에스테이트서비스를 설립하는 등 11곳이 증가했다.

1일 공정거래위원회가 공개한 ‘대기업집단의 소속회사 변동 현황’에 따르면 올해 7월 31일 기준 대기업집단(59개)의 소속회사는 2128개였다. 이는 지난 5월 기준 2103개에서 25개사가 증가한 규모다.

3개월 간 계열편입은 회사설립, 지분취득 등 59개사였다. 지분매각, 청산종결 등 34개사는 계열 제외됐다. 해당 기간 중 소속회사의 변동 기업집단은 하림, 코오롱, 카카오, 중흥건설, SK 등 31개다.

공정거래위원회 [뉴스핌 DB]

먼저 기업 구조 개편을 위한 회사 분할 후 신규 설립 사례를 보면, 현대중공업이 대우조선해양 인수 종결에 앞서 사업부문을 자회사로 분할했다. 사명은 한국조선해양으로 변경됐다.

CJ제일제당은 국내 생물자원사업부문을 분할해 CJ생물자원을 신설했다. 코오롱글로텍도 화섬사 제조부문을 분할해 코오롱화이버를 신설했다.

태영의 경우는 SBS플러스가 SBS플러스, SBSFunE 등 일부채널 부문을 분할하면서 분할신설회사의 사명을 SBS플러스로 했다. 존속 회사의 사명은 SBS미디어넷이다.

신문·방송업, 광고업, 문화콘텐츠 분야도 눈에 띈다. 해당 분야의 경우는 타 회사 지분인수 등을 통해 계열 편입한 사례다.

중흥건설의 중흥토건은 신문사 헤럴드와 자회사를 인수했다. 편입된 계열은 헤럴드에듀, 부산글로벌빌리지, 바이오타, 헤럴드아트데이, 헤럴드팝 등이다.

삼라는 울산방송을 인수했다.

SK텔레콤은 디지털광고 플래폼 회사인 인크로스와 자회사를 인수했다. 계열 편입 회사는 행복채움, 행복동행, 인크로스, 인프라커뮤니케이션즈, 마인드노크 등이다.

농협은 지엔엠홀딩스가 광고대행사인 메큐라이크, 그랑몬스터와 자회사 등 8개 회사를 계열 편입했다. 편입 계열사는 메큐라이크, 라이크앤클릭, 더플레이어, 인코단트래이딩, 엔에이치공모상장제1호위탁관리부동산투자회사, 엔에이치헤지 등이다.

카카오페이지는 웹소설 관련 회사인 사운디스트엔터테인먼트와 알에스미디어를 계열사로 편입했다. 회사설립 및 지분취득을 통한 편입 사례는 사운디스트엔터테인먼트, 알에스미디어, 티제이파트너스, 콜마너플러스, 에이윈즈 등이다.

한화의 경우는 태양력 발전업인 아침태양광, 라온태양광, 마루태양광, 미르태양광, 소수태양광, 수리태양광, 아란태양광 등을 편입시켰다. 보험업인 캐롯과 음식점업인 플라자디앤씨, 부동산 관리업 에스테이트서비스도 있다.

CJ E&M은 광고·공연기획 회사인 비이피씨탄젠트를 지분취득해 인수했다. 편입된 곳은 비이피씨탄젠트를 비롯해 농업회사법인 제이앤푸드, 농업회사법인 제이팜스, 스크린엑스 등이다.

한편 한국타이어의 지주회사인 한국타이어월드와이드는 한국테크놀로지그룹으로 사명을 변경했다.

아모레퍼시픽은 코어테크놀로지를 설립했다.

최근 3개월 간 대기업집단 소속회사 변동 현황 [출처=공정거래위원회]

계열 제외된 곳은 현대자동차가 수상운송지원서비스업인 아토즈서플라이서비스를 지분매각했다. SK는 부동산 개발 및 임대업인 디디아이에스씨57위탁관리부동산투자회사, 디디아이에스씨1338위탁관리부동산투자회사, 디디아이에스씨1339위탁관리부동산투자회사를 계열 제외했다.

LG는 금융업인 이스트애로우파트너스와 대형소매업인 서브원을 계열 제외했다. 카카오는 나일론코리아미디어, 와이드에스컴퍼니, 모두다를 제외했다. 삼라는 코리아엘엔지트레이딩, 회현상사, 삼환기술개발, 그루인터내셔널을 제외시켰다.

네이버의 경우는 정보서비스업인 에버영코리아, 에버영피플, 와이티엔플러스를 제외했다. 연구개발업인 인앤시스템도 계열 제외했다.

이 밖에 유진은 금융 지원 서비스업인 한국자산평가를, 애경은 도소매업인 에임인크를 각각 제외했다.

judi@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