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문화일반

[씨네톡] 풍성해진 스토리·깊어진 메시지 '마이펫의 이중생활2'

  • 기사입력 : 2019년07월31일 08:01
  • 최종수정 : 2019년07월31일 08:1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장주연 기자 = 영화 ‘마이펫의 이중생활2’(마이펫2)는 애니메이션의 명가 일루미네이션의 신작이자 지난 2016년 개봉해 국내서만 252만 관객을 동원한 ‘마이펫의 이중생활’(마이펫1) 후속작이다. 전작과 마찬가지로 이번에도 반려동물의 시각으로 그들의 일상을 보여준다는 설정을 따른다. 

서사는 크게 세 줄기로 나뉘어 진행되다가 하나로 만나는 구조다. 아기 리암의 탄생으로 새로운 변화를 맞게 된 맥스와 듀크, 서커스단에서 호랑이 후를 구출하려는 토끼 스노우볼, 맥스를 위해 고양이로 변신(?)한 기젯의 이야기가 각각 펼쳐진다. 그리고 이들의 에피소드는 서커스단장이 늑대를 끌고 거주지에 침범하면서 합쳐진다. 

영화 '마이펫의 이중생활2' 스틸 [사진=유니버설픽처스]

전하고자 하는 메시지는 전편에 비해 묵직해졌다. ‘마이펫1’은 맥스가 자신의 집에 굴러들어온 잡종견 듀크와 티격태격하는 과정을 통해 함께하는 삶을 이야기했다. 하지만 이번에는 무려 ‘인생’을 논한다. 각자 처한 위기를 극복하면서 펫들은 삶이 한 치 앞을 알 수 없는 것임을, 피하지 못한다면 용기 내 도전해야 한다는 걸 깨닫는다. 

반려동물의 역할도 확장됐다. 일루미네이션 CEO 크리스 멜라단드리는 “인간이 반려동물을 돌보는 것이 사실이지만, 반려동물 또한 인간을 돌보고 있다”고 말했다. 실제 듀크는 더이상 주인의 사랑을 받기만 하지 않는다. 갑자기 생긴 어린 가족 리암을 보호하고 지키려 애쓴다. 다른 펫들도 예외는 아니다. ‘마이펫2’는 반려동물의 일상을 단순히 지켜보는 걸 넘어 펫들 역시 각자의 자리에서 주인을 위해 얼마나 부단히 노력하고 있는지 보여준다. 이 지점에서 밀려오는 뭉클함이 작지 않다.

전편에 이어 케빈 하트가 스노우볼, 레이크 벨이 클로이, 제니 슬레이트가 기젯의 목소리를 연기했다. 여기에 패튼 오스왈트가 맥스, 해리슨 포드가 루스터, 티파니 해디쉬가 데이지의 목소리로 새롭게 합류했다. 엔딩크레딧과 함께 올라가는 귀여운 보너스 영상들도 놓쳐서는 안된다. 31일 개봉. 전체관람가. 

jjy333jjy@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