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부동산 > 정책

코레일 '고속시설사업단' 출범..유지보수 조직 통합

  • 기사입력 : 2019년07월29일 17:54
  • 최종수정 : 2019년07월29일 17:5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서영욱 기자 = 한국철도공사(코레일)는 29일 충북 청주시 고속철도 오송기지에서 고속선 유지보수 통합 관리를 위한 '고속시설사업단'과 '고속전기사업단'을 출범했다고 밝혔다.

코레일은 29일 고속철도 오송기지에서 전국 고속철도 시설유지보수 통합 관리를 위해 고속시설사업단과 고속전기사업단을 출범하고 현판식을 가졌다. [사진=코레일]

그동안 고속선 시설유지보수는 중부권(오송)과 영남권(경주), 호남권(정읍)에 각각 시설과 전기 사무소를 편성해 권역별로 업무를 담당해왔다.

코레일은 3개 권역으로 나눠져 있는 사무소를 하나의 조직으로 통합한 고속시설사업단과 고속전기사업단을 신설해 시설유지관리와 지원체계를 일원화 했다. 또 각 사업단에 기술안전팀을 새로 편성해 고속철도 안전 및 유지보수 관리체계를 강화했다.

안종백 코레일 고속전기사업단장은 "시설유지보수를 총괄하는 조직의 신설로 유사시 대응력을 높이고 현장 안전관리를 강화할 수 있게 됐다"며 "국민이 믿고 탈 수 있는 안전한 고속철도를 위해 힘을 합쳐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syu@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