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윤상현 “문대통령, 국민 분열 메시지 방치 말라”

“강제징용 판결 비판을 ‘매국’ 비판 동의 못해”
“국민 분열? 누가 내부싸움 부추기고 있는건가”
“감정적 목소리, 승리보장 안해…구체적 계획해야”

  • 기사입력 : 2019년07월23일 15:09
  • 최종수정 : 2019년07월23일 15:0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규희 기자 = 윤상현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위원장이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지금 누가 일본과의 외교‧경제 전쟁에서 국민을 분열시키고 있느냐”라고 반문하며 분열의 메시지를 더 이상 방치하지 말 것을 당부했다.

윤 위원장은 22일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문 대통령과 조국 민정수석이 대법원 강제징용 판결에 대해 삼권분립의 원칙에 따라 존중해야 한다고 한 점에 동의한다”면서도 “그러나 판결을 비판한다고 이적, 매국이라는 비판에는 동의할 수 없다”고 말했다.

윤 위원장은 이어 “자유민주주의 국가인 대한민국 국민은 누구나 대통령, 대법원, 국회의 결정을 비판할 자유가 있다. 대한민국 어느 누구도 국민의 사상의 자유, 표현의 자유를 억압할 수는 없다”고 했다.

윤 위원장은 그러면서 “대한민국 국회 외교통일위원장으로서 문재인 대통령과 조국 민정수석에게 묻는다”며 “지금 누가 일본과의 외교‧경제전쟁에서 국민을 분열시키고 있나? 누가 초당적 협력을 방해하고 있는가? 누가 국익을 해치고 있나? 누가 일본과의 싸움이 아니라 내부 싸움을 부추기고 있나”하고 지적했다.

윤 위원장은 “저도 일본의 도발과 무례에 대해 정치인 이전에 한국인으로서 똑같은 감정을 갖고 있다. 그렇기 때문에 이 싸움에서 이기고 싶다”며 “감정적이고 강한 목소리가 승리를 보장해주는 것이 아니다. 이겨야 한다, 이길 수 있다는 희망과 의지는 전략이 아니다. 구체적 실행계획이 전략”이라고 했다.

윤 위원장은 끝으로 “문 대통령은 대한민국의 국익을 위한 초당적 협력을 위해 극단적 분열의 메시지를 더 이상 방치하면 안된다”라며 “그것이 애국이고 국익”이라고 강조했다.

q2kim@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