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부동산 > 수익형부동산

′시세比 90%대′ 헬리오시티 보류지 5가구 매각..후분양 가늠자

가락시영 보류지 5가구 통째 매각..최저 77억원
시세 대비 93% 수준..임대사업자·법인 매각 기대
"강남권 기대감 높아 시세 수준 공급도 문제 없어"
고덕그라시움 시세보다 높은 가격에 팔리기도

  • 기사입력 : 2019년07월23일 11:37
  • 최종수정 : 2019년07월24일 15:5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서영욱 기자 = 국내 최대 단지인 헬리오시티 조합이 매맷값 대비 93% 수준에 보류지 5가구를 매각한다.

보류지 매각은 사실상 후분양과 다름없어 입찰 결과에 따라 향후 강남권 후분양 단지의 가격 책정에 영향을 끼칠 전망이다. 부동산업계는 수요가 많은 강남의 경우 시세 수준으로 가격을 책정해도 '완판'에 문제는 없을 것으로 보고 있다. 

23일 부동산업계에 따르면 가락시영 재건축조합은 지난 19일 헬리오시티 보류지 잔여분 매각 공고를 냈다. 입찰은 오는 26일, 계약은 30일이다

보류지란 정비사업에서 조합원 물량이 누락되는 등 만일에 사태를 대비해 분양하지 않고 여분으로 남겨두는 물량을 말한다. 보통 입주 6개월 안팎으로 매각을 진행한다. 헬리오시티는 지난해 12월 입주를 시작한 단지다.

송파구 헬리오시티 전경 [사진=현대산업개발]

매각 대상은 전용 39㎡ 1가구, 84㎡ 2가구, 110㎡ 2가구 총 5가구로 최고가 공개경쟁입찰로 이뤄진다. 다만 가구별 개별 입찰이 아닌 일괄 입찰이다.

조합이 정한 최저입찰가를 보면 시세 대비 평균 93%선이다. KB부동산에 따르면 7월 현재 전용 39㎡의 평균 시세는 10억3333만원. 조합이 제시한 최저입찰가는 9억6000만원으로 시세 대비 92.9% 수준이다.

84㎡ 2가구의 최저입찰가는 각각 15억500만원과 14억9500만원. 이 아파트의 평균 시세는 16억5000만원으로 각각 91.2%, 90.6%다. 110㎡ 2가구의 최저입찰가는 18억6700만원, 18억7700만원으로, 평균 시세(19억6667만원) 대비 94.9%, 95.4% 수준이다.

총 최저입찰가는 77억400만원으로 입찰보증금으로 10%인 7억7040만원을 내야 한다.

최근 비(非)강남권에서 보류지 매각이 유찰되는 사례가 나오고 있지만 수요가 풍부한 강남권의 경우 계약이 무난히 진행될 것으로 업계는 보고 있다.

가장 최근 강남권에서 보류지를 매각한 강동구 고덕2단지 재건축 고덕그라시움의 경우 입찰에 나온 13가구 모두 계약 당일 완판을 기록했다. 당시 시세보다 높은 가격에 낙찰되기도 했다.

고덕2단지 재건축 조합이 지난 5월 실시한 보류지 13가구 입찰 결과 총 107명이 입찰해 평균 8.2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6가구가 나온 전용 84㎡의 최저입찰가는 8억4840만~10억3500만원. 5월 당시 이 아파트 전용 84㎡ 분양권 최고 거래가는 10억8000만원으로 최저입찰가는 최고거래가 대비 78.6~95.8% 수준이었다.

최종 낙찰금액은 최저 9억3140만원에서 최고 12억5778만원으로 시세를 넘어서는 가격에 낙찰됐다. 최고거래가 대비 86.2~116.5% 수준이다. 최근 1년간 이 아파트의 12억원대 분양권 거래는 지난해 9월과 이달 모두 두 차례 있었다.

부동산업계 관계자는 "주택 수요가 꾸준한 강남권의 경우 보류지 매각은 문제없이 마감될 것으로 보인다"며 "향후 후분양을 진행할 경우 강남권은 개발 호재가 풍부하고 추가 가격 상승 기대감이 높은데다 또 공급 물량은 부족하기 때문에 시세 수준으로 분양을 하더라도 큰 문제가 없다"고 전했다.

다만 가락시영의 경우 일괄 매각으로 입찰 가격이 높아 개인이 입찰하기는 힘들다. 가락시영 재건축조합 관계자는 "개별 입찰시 유찰될 경우도 고려했다"며 "법인이나 개인이 공동으로 입찰에 참여할 수 있어 문제없이 낙찰될 것으로 보고 있다"고 설명했다.

업계에서는 복수의 민간임대사업자나 자산운용사 등이 일괄 매입해 임대사업에 나설 것으로 보고 있다. 

 

syu@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