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부동산 > 건설

'철옹성' 압구정 아파트값..규제 강화에도 기대감 ′여전′

전문가들 "민간택지 분양가 상한제에도 영향 미미할 것"

  • 기사입력 : 2019년07월19일 16:09
  • 최종수정 : 2019년07월19일 16:0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지유 기자 = "정부가 집값을 잡겠다고 규제책을 쏟아내고 있지만 서울 강남구 압구정 아파트는 별다른 영향이 없어요. 집주인들이 가격을 내릴 바에는 안팔겠다고 매물을 거둬요. 매물 가뭄으로 일부는 호가가 올랐죠." (압구정동 A공인중개사)

최근 정부가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 도입을 예고하자 강남권 재건축 아파트값이 주춤하다. 이달에만 일부 단지는 매매호가가 수천만원 빠졌다. 하지만 최고 부촌으로 꼽히는 압구정동 아파트시장은 거래량이 늘며 매매호가가 오름세다.

19일 건설업계에 따르면 최근 20억원이 넘는 압구정동 아파트값이 대거 신고가를 새로 썼다. 

압구정동 일대 공인중개업소는 최근 주택시장 분위기에 별다른 영향을 없다고 입을 모은다. 급매물이 소진돼 거래할 수 있는 매물이 줄었기 때문이다. 특히 일부 매도자들은 정부의 강력 규제대책이 예고되자 내놓았던 매물을 거둬들였다.

압구정동의 한 공인중개사는 "지난 4~6월 거래가 많이 성사되면서 급매물이 싹 소진됐다"며 "거기에 정부가 재건축 아파트를 겨냥한 규제대책을 예고하면서 일부 매도자들이 매물을 거둬들여 매물 부족현상이 더 심해졌다"고 말했다.

실제 압구정동 아파트 중에는 최근 최고 거래가를 기록하거나 하락했던 가격이 전고점에 다가선 단지가 속출했다.

국토부 실거래가시스템에 따르면 한양8차 전용면적 210㎡는 지난달 24일 43억원에 거래됐다. 이 아파트는 지난 1월초 39억원, 5월초 40억2000만원에 거래됐다. 현대7차는 지난달 7일 전용 144㎡가 31억5000만원에 거래됐다고 신고했다. 이 아파트는 지난 1월 중순 30억2000만원에 거래돼 약 5개월 만에 1억원이 넘게 올랐다.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 현대아파트 단지 전경. [사진=뉴스핌DB]

현대10차 전용 108㎡는 지난달 12일 23억8000만원에 거래돼 전고점(23억9000만원) 수준으로 회복했다. 이 아파트는 지난 2월 중순 21억8500만원에 거래됐다. 현대13차 전용 108㎡은 지난달 19일 25억5000만원에 거래돼 전고점(26억5000만원)과 격차를 좁혔다.

매매호가도 상승했다. 현대7차 전용 144㎡는 현재 평균 34억~35억원의 매매호가를 형성하고 있다. 현대13차 전용 108㎡은 평균 26억~27억원의 시세를 형성 중이다.

전문가들은 압구정동 아파트는 강남권에서도 최고 부촌인 특수시장이라고 평가한다. 향후 민간택지 분양가 상한제가 시행돼도 다른 재건축 추진 단지에 비해 영향이 미미할 것이란 전망이다.

윤지해 부동산114 수석연구원은 "압구정동은 과거 1대 1 재건축을 추진했거나 일반분양을 하지 않겠다는 곳이 있었을 정도로 일반분양으로 얻는 수익에 크게 영향을 받지 않는 부촌"이라며 "과거 정부의 규제정책에 흔들림 없는 모습을 보였고, 향후 민간택지 분양가 상한제가 도입되더라도 다른 곳에 비해 영향이 크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kimjiyu@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