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시황

“은행주, 추가 금리 인하 가능성은 악재”-이베스트

한은, 기준금리 1.75%→1.5%로 하향조정
시중은행 이자이익·순이자마진 축소 불가피
“추가 금리 인하시 하방압력 불가피” 진단

  • 기사입력 : 2019년07월19일 09:21
  • 최종수정 : 2019년07월19일 09:2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민수 기자 = 전날 한국은행이 기준금리 인하에 나선 것과 관련해 추가적인 금리 인하 가능성이 은행 관련주에 악재가 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로고=이베스트투자증권]

이베스트투자증권은 19일 보고서를 통해 증권주의 하반기 순이자마진(NIM) 축소 우려와 함께 추가 금리 인하 이슈가 부담으로 작용할 수 있다고 내다봤다.

전배승 이베스트투자증권 연구원은 “한국은행이 예상 외의 선제적인 금리 인하를 단행하면서 시중은행의 연간 이자이익은 평균 800억원 내외 감소할 것으로 추정된다”며 “NIM은 -3.1bp(1bp=0.01%)의 영향이 예상된다”고 설명했다.

앞서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는 전날 회의를 열고 기준금리를 기존 1.75%에서 1.5%로 0.25%포인트 인하하기로 결정했다. 또 부정적인 경기여건을 반영해 올해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2.5%에서 2.2%로, 물가상승률은 1.1%에서 0.7%로 각각 0.3%포인트, 0.4%포인트 하향조정했다.

전 연구원은 “기준금리 인하가 즉각 운용금리 하락으로 이어지는데 반해 조달금리 하락은 시차를 두고 반영된다”며 “예대금리차 축소압력은 2020년 1분기까지 이어질 것”이라고 예측했다.

나아가 추가적인 금리인하 가능성은 은행주에 추가적인 부담이 될 수 있다고 경고했다.

그는 “금통위 직후 시중 금리는 추가 하락하며 국고채 3년물 금리가 1.35%를 기록했다”며 “이는 사실상 추가적인 금리인하 가능성을 반영한 결과”라고 전했다.

이어 “금리 인하가 연속적으로 나타날 경우 2020년 상반기까지 NIM 하락 흐름이 불가피하다”며 “NIM 관련 주가모멘텀이 회복되는 시기 또한 올해 4분기 이후로 늦춰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mkim04@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