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해외스포츠

[LPGA] 양희영·이미림, 2R 선두와 1타차 4위... 지은희·김효주 10위

다우 그레이트 레이크스 베이 인비테이셔널 1라운드
크리머·프레셀 등 3팀 10언더파로 선두

  • 기사입력 : 2019년07월19일 07:37
  • 최종수정 : 2019년07월19일 07:3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정윤영 기자 = 양희영과 이미림 팀이 선두 팀과 1타차 선두권 경쟁에 합류했다.

양희영(30·우리금융) 이미림(29·NH투자증권)팀은 18일(한국시간) 미국 미시간주 미들랜드 미들랜드 컨트리클럽(파72)에서 열린 다우 그레이트 레이크스 베이 인비테이셔널(총상금 200만달러) 2라운드서 중간합계 9언더파로 공동 4위를 기록했다.

두 선수는 이날 버디 6개를 합작, 6타 줄인 중간합계 9언더파 131타로 선두권 경쟁에 합류했다.

양희영 이미림 팀이 공동 4위를 기록했다. [사진=올댓스포츠 ]
양희영 이미림 팀이 공동 4위를 기록했다. [사진=LPGA]

지은희(33·한화큐셀) 김효주(24·롯데) 팀, 최나연(32·SK텔레콤) 신지은(27·한화큐셀) 팀, 전인지(24·KB금융) 리디아 고(22·뉴질랜드)팀은 중간합계 8언더파 132타를 기록, 공동 9위에 올랐다.

지은희 김효주 팀과 최나연 신지은 팀은 각 버디 7개와 보기 1개로 6타를 줄였다. 전인지 리디아 고 팀은 이날 보기 없이 버디만 7개를 몰아치며 7타를 줄였다.

첫날 선두를 달렸던 브룩 헨더슨(21·캐나다) 알레나 샤프(38·캐나다) 팀은 이날 보기 없이 버디만 4개로 4타 줄인 9언더파 131타를 기록, 양희영 이미림 팀과 공동 4위를 달렸다. 

고진영(24·하이트진로) 이민지(24·하나금융) 팀은 버디 4개를 합작해 4타 줄인 7언더파 133타를 기록, 공동 14위에 자리했다.

이날 선두는 스테파니 메도우(27·북아일랜드) 줄리아 몰리나로(28·이탈리아) 팀, 셀린 부티에(25·프랑스) 카린 이셰르(40·프랑스) 팀, 폴라 크리머(32·미국) 모건 프레셀(31·미국) 등 3팀이 10언더파로 공동 1위를 달렸다.

전영인(19·볼빅)과 알라나 유리엘(22·미국) 팀은 4언더파 136타로 30위권에 올랐다. 

스테이시 루이스(34·미국) 제리나 필러(34·미국) 팀은 1언더파로 컷 탈락했다. 

올해 신설된 이 대회는 LPGA투어 사상 처음 열리는 팀 매치 방식이다. 144명의 선수가 출전하는 이 대회는 2명씩 짝을 이뤄 1, 3라운드는 포섬 방식(볼 1개를 번갈아 치는 방식), 2라운드와 4라운드는 포볼 방식(각자 볼로 경기를 펼쳐 더 나은 스코어를 팀 성적으로 가져가는 방식)으로 72홀 스트로크 플레이를 펼친다.

2라운드 리더보드. [사진=LPGA]

yoonge93@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