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골프

[전욱휴의 LPGA] ‘최연소 신인’ 전영인과 함께하는 LPGA 마라톤클래식 그린공략 ①

  • 기사입력 : 2019년07월15일 10:05
  • 최종수정 : 2019년07월15일 10:0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오하이오 미국= 뉴스핌] 전욱휴 전문위원·특파원 = 1번홀 티샷은 롱 아이언으로 !. 오하이오에서 막을 내린 2019 마라톤클래식 LPGA에서 김세영(26) 선수의 여유있게 우승을 차지 했다. 72홀, 22언더파를 기록해서 26만2000달러의 상금을 차지했다.

이정은6(맨 오른쪽)과 전영인(왼쪽). [사진= 뉴스핌 DB]

이로써 2019년 상금 순위 7위에 자리를 차지 했다. 이정은6(23)는 14언더파를 기록하며 단독 4위에 그리고 이번 대회에 많은 화재를 낳았던 최연소 LPGA, 전영인 선수(19)가 9언더파, 공동11위로 대회를 마쳤다. 대회가 열렸던 하이랜드 메도우 골프 클럽은 파71,6476 이다. 전체적으로 티샷의 방향성을 잃으면 점수 관리가 쉽지 않고 그린이 매우 작아서 샷의 방향을 요구 되는 코스이다.

마라톤 클래식 1번홀 전경. [사진= 전욱휴 전문위원·특파원]

1번홀은 355야드, 파4홀이다. 티샷부터 까다롭다. 티샷이 200 야드를 넘으면 그린 공략이 어려울수 있다. 왼쪽도 그리고 오른쪽도 페어웨이를 벗어나면 그린 공략이 어렵다. 그린은 작고 그린 앞쪽부터 오르막이 매우 심하다. 그린이 단단해서 임팩트가 정확히 만들어 지지 않으면 볼을 바로 멈추게 하기 어렵다.

마라톤 클래식 2번홀 전경. [사진= 전욱휴 전문위원·특파원]

2번홀은 짧은 파3홀이다. 155야드 전후에서 티샷을 하게 된다. 그린은 도랑을 지나서 아랬쪽에 위치해 있어서 심리적으로 편하지 않다. 6야드 정도 내리막을 감안해서 샷을 하게 된다. 그린의 전장은 21야드, 좌우폭은 최대 18야드 그리고 그린이 앞쪽에서 부터 오르막 경사가 심하다. 하지만 핀을 향해 그린으로 공략하면 버디 기회도 쉽게 가질수 있는 홀이다.

마라톤 클래식 3번홀 전경. [사진= 전욱휴 전문위원·특파원]

3번홀은 티샷부터 부담을 갖게 되는 홀이다. 티샷지점에서 볼이 떨어지는 페어웨이가 안보인다. 260정도의 거리로 티샷이 되면 가장 좋은 위치에서 그린 공략을 하게 된다. 3번홀은 티샷의 방향성을 지키는 것이 중요하다. 그린공략을 위한 두번째 샷의 지점은 평균 120야드 전후에서 형성 된다. 시합이 열리는 요즘은 페어 웨이가 단단한 편이다. 그린의 전장은 22야드이며 좌우의 폭도 20야드 정도 된다. 그린의 경사도는 무난해서 티샷만 페어웨이를 잘 지키면 점수를 줄이기에 어렵지 않을수 있다.

Chungolf@gmail.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