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건·사고

'길거리 음란행위' 프로농구 선수 정병국 은퇴

공연음란 혐의 구속영장 신청

  • 기사입력 : 2019년07월18일 21:27
  • 최종수정 : 2019년07월18일 21:4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박미리 기자 = 길거리에서 음란행위를 한 혐의로 체포돼 경찰 조사를 받고 있는 프로농구 인천 전자랜드 엘리펀츠 소속 정병국 선수가 현역 은퇴 의사를 밝혔다. 

전자랜드 측은 18일 "정씨가 ‘이유를 불문하고 공인으로서 물의를 일으켜 팬 여러분께 죄송하고 구단과 KBL의 명예를 실추한 것에 책임을 통감하며 더 누가 되지 않도록 은퇴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고 발표했다.

또 이날 인천 남동경찰서는 정씨에 대해 공연음란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앞서 정씨는 지난 4일 오전 6시께 인천 남동구 구월동 로데오거리에서 바지를 내리고 음란행위를 한 혐의로 지난 17일 경찰에 체포됐다. 경찰 조사에서 정병국은 범행 일부를 인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정씨가 과거에도 수차례 구월동 로데오거리 일대에서 음란행위를 한 사실을 추가 확인했다"고 말했다. 

               인천 전자랜드 정병국. [사진= KBL]

milpark@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