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일본

日 태도 변하나?...관방 부장관, 韓 중재위 거부시 대응에 대해 “답변 삼가겠다”

  • 기사입력 : 2019년07월18일 14:46
  • 최종수정 : 2019년07월18일 14:4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오영상 전문기자 = 니시무라 야스토시(西村康稔) 일본 관방 부장관이 한국이 강제징용 문제에 대한 중재위원회 개최에 응하지 않을 경우 일본 정부의 대응을 묻는 질문에 “지금은 답변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지지통신에 따르면 니시무라 부장관은 18일 정례 기자회견에서 이날이 회답 기한인 중재위 개최에 대해 “아직 한국 측으로부터 회답이 없었다”며 “한국 정부는 (한일청구권) 협정상 중재에 응할 의무를 지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니시무라 부장관은 “일본 정부는 (한국 정부가) 중재에 응하도록 계속해서 강하게 요구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한국 측이 중재위 개최에 응하지 않을 경우의 대응 조치에 대해서는 “현 시점에서 답하는 것은 삼가겠다”며 말을 아꼈다. 

이는 한국이 응하지 않을 경우 “모든 조치를 강구하겠다” “후속 조치를 취하겠다”고 엄포를 놓았던 종전의 자세와는 사뭇 다른 것이어서 눈길을 끈다.

일본 정부는 앞서 강제징용 문제와 관련해 신일철주금(현 일본제철)과 미쓰비시(三菱)중공업 등 일본 기업의 한국 내 자산이 매각될 경우 보복 조치 외에 손해배상도 청구할 것이라고 강경 대응을 예고한 바 있다.

TBS 계열 재팬뉴스네트워크(JNN)에 따르면 니시무라 부장관은 전일 “일본 기업의 정당한 경제활동을 보호한다는 관점에서 모든 선택지를 시야에 두고 대응해 나갈 것”이라며, 손해배상을 포함해 모든 대항 조치를 취할 가능성이 있음을 시사했다.

고노 다로(河野太郎) 일본 외무상도 16일 기자회견에서 “만일, 실제로 자산 매각이 이루어져 일본 기업에 피해가 발생할 경우 필요한 조치를 취할 수밖에 없다”며, 즉각 보복 조치에 나설 것이라고 엄포를 놓았다.

니시무라 야스토시 일본 관방 부장관 [사진=JNN 캡처]

 

goldendo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