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국내스포츠

예선전 참가 임도헌 감독 "옛날 배구서 하던 식으로 수비 등 강화"

배구대표팀, 8월9일부터 올림픽 대륙간 예선전

  • 기사입력 : 2019년07월18일 13:57
  • 최종수정 : 2019년07월18일 13:5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태훈 기자 = 남자 배구대표팀이 2020 도쿄올림픽을 향한 발걸음을 내딛었다.

임도헌 감독이 이끄는 남자 배구대표팀은 18일 충북 진천선수촌에서 열린 미디어데이에서 2020 도쿄올림픽 남자배구 대륙간 예선전에 출전하는 각오를 다졌다.

세계랭킹 24위인 한국대표팀은 8월9일부터 11일까지 네덜란드 암스테르담에서 열리는 올림픽 대륙간 예선전에 참가해 미국(2위), 벨기에(12위), 네덜란드(15위)와 조 1위에게 주어지는 올림픽 직행 티켓을 놓고 대결을 펼친다.

대륙간 예선전에서 올림픽 직행에 실패하면, 내년 1월에 열리는 대륙별 예선전에서 대륙별로 1장 제공되는 출전권을 노려야한다.

한국 배구대표팀은 2000년 시드니 올림픽 이후 20년 만의 올림픽 본선 진출을 이루겠다는 각오다. 배구대표팀 사령탑 임도헌 감독은 송병일 코치, 김태종 코치, 정기혁 트레이너, 유현상 전력분석관으로 코치진을 꾸렸다.

임도헌 남자 배구대표팀 감독. [사진= KOVO]

임도헌 감독은 "경험이 많은 선수들과 젊은 선수들로 이번 대표팀을 구성했다. 아시아배구가 예전에는 유럽보다 좋은 경쟁력을 갖고 있었다. 그때 경쟁력에 최근 빠른 스피드를 접목해 준비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합숙 기간이 길지 않다. 그렇기 때문에 선수들간 조직력이 중요하다. 기술적으로는 수비를 중요하게 생각한다. 유럽보다 수비가 나아야 한다. 특히 블로킹이 우선돼야 하고, 공격 기술도 조화를 이룬 배구를 하고 싶다"고 다짐했다.

지난 1일부터 합숙훈련 중인 남자 배구대표팀은 8월7일 네덜란드로 출국해 대륙간컵을 치른다. 임 감독은 "8월에는 우리보다 강한 팀들과 경기를 하게 된다. 그렇지만, 진다는 생각은 안한다. 이긴다는 생각으로 준비를 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임 감독은 자신의 배구 스타일에 대해서도 의견을 밝혔다. 임 감독은 "솔직히 말해 '옛날'로 돌아가려고 한다. 수비나 블로킹을 강조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특히 올 시즌 메이저리그(MLB) 최고 선수로 떠오른 류현진(32·LA 다저스)과 비교했다. 임 감독은 "선수들에게 류현진 이야기를 했다. 힘으로는 되지 않아도, 얼마나 정확하게 하느냐를 강조하고 있다. 유럽 선수들의 서부는 굉장히 빠르지만, 우리는 그렇지 않다. 결국 중요한 건 얼마나 정확하게 목적성있게 하느냐다. 그런 배구를 하고 싶다"고 했다.

이번 남자 배구대표팀 주장을 맡은 신영석(현대캐피탈)은 "예선전에 임하는 각오를 말한다면, '올림픽'이라는 말 한마디로 끝난다. 20년 동안 올립픽에 못 나간 것을 무겁게 생각한다. 기회가 온 만큼 마음가짐이 다르다"고 강조했다.

베테랑 세터 한선수(대한항공)는 "올림픽은 선수로서 꼭 나가고 싶은 대회다. 저에게는 이번이 마지막 올림픽 출전 기회일 수도 있다. 저의 마지막 올리픽이 됐으면 좋겠다. 믿음을 갖고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정지석(대한항공)은 "좋은 형들을 보고 더 많이 배울 수 있는 대표팀에 뽑아주셔서 영광스럽고 감사하다. 올림픽을 목표로 하고 있으며, 올림픽이 끝난 이후 남자배구의 방샹성과 미래까지 보고 움직이고 있다"고 했다.

마지막으로 임 감독은 "선수들에게 자긍심을 가지라고 했다. V리그를 뛰는 것과 국가대표로 태극마크를 달고 나라를 대표해 나가는 것은 다르다. 후배들이나 많은 팬들이 보고 있는데, 최선을 다하는 모습을 보인다면 그걸로써 당당할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taehun0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