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국내스포츠

여자 배구, 김연경·이재영 등 도쿄올림픽 대륙간 예선 엔트리 확정

  • 기사입력 : 2019년07월16일 06:19
  • 최종수정 : 2019년07월16일 06:3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용석 기자 = 김연경, 이재영 등이 도쿄 올림픽 출전권 획득을 위해 나선다.

대한민국배구협회는 2020 도쿄올림픽 대륙간예선전에 참가하는 한국 여자배구 국가대표팀 최종엔트리 14명을 15일 확정해 발표했다.

김연경, 이재영 등이 도쿄 올림픽 출전권 획득을 위해 나선다. [사진= VNL]

레프트에는 주장 김연경(엑자시바시)을 비롯해 이재영(흥국생명), 이소영(GS칼텍스), 표승주(IBK기업은행)가 뽑혔다.

센터는 이주아(흥국생명), 김수지(IBK기업은행), 정대영(한국도로공사), 양효진(현대건설), 라이트는 김희진(IBK 기업은행), 하혜진(한국도로공사)이 맡는다.

세터는 이다영(현대건설), 안혜진(GS칼텍스), 리베로는 김해란(흥국생명), 오지영(KGC인삼공사)이다.

지난달 발표한 강화 훈련 16명의 엔트리에서 레프트 강소휘(GS칼텍스), 세터 이나연(IBK기업은행)은 제외됐다.

스테파노 라바리니 감독이 이끄는 대표팀은 8월2일부터 4일까지 러시아 칼리닌그라드에서 도쿄올림픽 대륙간 예선전을 치른다.

E조에 속한 한국은 러시아(5위), 캐나다(18위), 멕시코(21위)와 맞대결, 조 1위를 해야 도쿄올림픽에 직행한다. 1위에 오르지 못할 경우 내년 1월 대륙예선에서 우승을 차지하면 올림픽 본선 출전권을 따낸다.

대표팀은 이달 24∼30일 세르비아의 베오그라드에서 전지훈련을 떠난다.


▲ 2020 도쿄올림픽 대륙간예선전 최종 엔트리(14명)

△ 레프트 : 김연경, 이재영, 이소영, 표승주

△ 센터    : 이주아, 김수지, 정대영, 양효진

△ 라이트 : 김희진, 하혜진

△ 세터    : 이다영, 안혜진

△리베로  : 김해란, 오지영 

 

fineview@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