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국내스포츠

[광주세계수영] 아티스틱, 10년 만에 세계선수권 결승 진출

11위로 결승행… 러시아 예선 1위로 진출

  • 기사입력 : 2019년07월18일 13:30
  • 최종수정 : 2019년07월18일 14:0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용석 기자 = 한국 아티스틱 수영 대표팀이 2019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서 결승에 진출했다.

대한민국 아티스틱 대표팀은 18일 광주 서구 염주종합체육관 아티스틱 수영경기장에서 열린 프리 콤비네이션 예선에서 77.7점을 받아 15개 팀 중 11위에 올라, 12개 팀이 메달을 놓고 겨루는 20일 결승에 합류했다.

한국 아티스틱 수영 대표팀이 2019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서 결승에 진출했다. [사진= 광주세계수영 조직위]

백서연(건국대), 이유진(백석대), 김지혜, 김준희, 이가빈(이상 동광고), 구예모, 이재현(이상 마포스포츠클럽), 김소진(서울시수영연맹), 송민주(중대사대부고), 신정윤(한영고)은 '정글북'을 테마로 연기를 펼쳤다.

주인공 '모글리' 역할을 맡은 솔리스트 이가빈을 필두로 다양한 동물 형상을 새긴 수영복을 입고 '정글북'의 다양한 캐릭터를 표현한 한국은 수행 점수 23.1점, 예술 점수 30.8점, 난도 점수 23.8점을 얻었다.

세계선수권대회 아티스틱 수영에서 예선을 통과한 건 2009년 로마 대회 박현선이 솔로 자유종목 결승에 진출해 12위에 오른 이후 10년 만이다.

솔로나 듀엣 외에 단체 종목은 2005년 이후 내부 갈등으로 대표팀이 사라졌다가 지난해 다시 구성돼 이번 대회에서 출전했다.

세계선수권대회 단체 종목 결승에선 가장 좋은 성적은 지난 2003년 바르셀로나 대회 팀 부문 11위다.

특히 2003년 신설된 프리 콤비네이션은 출전 자체가 이번이 처음이다.

10명까지 한 팀으로 나설 수 있는 프리 콤비네이션은 솔로, 듀엣, 트리오, 팀이 결합한 개념으로, 한 팀이 일사불란하게 움직이는 여타 단체 종목보다 다양하고 창의적인 연기가 가능한 종목이다.

선수들이 각기 다른 수영복을 입을 수도 있어 스토리를 더욱 풍부하게 표현할 수 있는 만큼 보는 즐거움을 더한다.

이 종목에선 2011년 상하이 대회부터 러시아가 3연패를 달성했으나 2017년 대회 땐 러시아가 출전하지 않아 중국이 금메달을 가져갔다.

러시아(96.5667점)와 중국(96점)은 이날 예선에서 나란히 1·2위에 자리했다. 우크라이나(94.3333점)가 뒤를 이었다.

 

fineview@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