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채권·외환

[크레딧+] "엇갈려도 이렇게나..." 혼돈의 SK E&S 신용등급

한쪽에선 '부정적' 하향, 다른 한쪽에선 '안정적' 상향
나신평·한기평, 지난 수년간 등급전망 계속 변경
한신평 꿋꿋이 '안정적' 유지

  • 기사입력 : 2019년07월16일 15:00
  • 최종수정 : 2019년07월16일 15:1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편집자] 이 기사는 7월 16일 오후 1시51분 프리미엄 뉴스서비스'ANDA'에 먼저 출고됐습니다. 몽골어로 의형제를 뜻하는 'ANDA'는 국내 기업의 글로벌 성장과 도약, 독자 여러분의 성공적인 자산관리 동반자가 되겠다는 뉴스핌의 약속입니다.

[서울=뉴스핌] 김지완 기자 = 채권 투자자들은 'SK E&S'만 보면 혼란스럽다. 신용평가 3사의 SK E&S 신용평가가 극명하게 갈리고 있기 때문이다.

신평3사는 SK E&S의 신용등급을 모두 'AA+' 등급으로 최상위 우량채로 평가중이다. 16일 현재 회사채 발행잔고만 1조1400억원에 달해, 회사채 시장에서 큰 손으로 통한다.

SK E&S는 7개 자회사를 두고, 서울 등 전국 10여개 주요 도시 지역에 도시가스를 공급중이다. 발전소 건설과 LNG 수출입 등에 자금수요가 크다.

문제는 신평사별로 등급전망이 제각각이란 점이다. 나이스신용평가(나신평)는 2017년 6월부터 줄곧 '부정적' 등급전망을 유지하다가 지난달 '안정적'으로 올렸다.

이와는 달리 한국기업평가(한기평)는 지난달 SK E&S의 등급전망을 '안정적'에서 '부정적'으로 바꿨다. 특히 한기평은 SK E&S 등급전망을 두고 불과 5개월 사이 '부정적→ 안정적(1월) → 부정적(6월)' 오락가락 행보다.

한국신용평가(한신평)는 수년째 '안정적' 등급전망을 유지중이다.

◆ 신평사간 배당·투자에 대한 인식 차이 커

엇갈린 신용평가 배경엔 신평3사간 SK E&S의 투자와 배당에 대한 시각 차이가 크기 때문이다. 

SK E&S는 지난 1월 100% 자회사 파주에너지서비스 지분 49%를 태국 에너지기업 EGCO에 8852억원에 매각했다. 하지만 파주에너지서비스 지분매각대금 수령 후 6715 억원의 '특별 배당'을 실시했고, SK 이스트사우스아시아인베스트먼트(South East Asia Investment)에 추가 1135억원 출자했다.

또 프리즘에너지인터내셔널(Prism Energy International)의 LNG 수송 선박을 리스로 조달하면서 4700억원의 채무를 새롭게 떠안았다.

SK E&S가 민간기업 최초이자 국내 최대 크기의 LNG 수송선을 17일 공개했다. [사진=SK E&S]

'부정적' 등급전망을 제시한 한기평은 "파주에너지서비스 매각 자금을 차입금을 갚는데 쓰일 것으로 봤으나 대부분 배당으로 소진했다"면서 "여기에 대규모 지분투자, 선박 금융리스 조달은 예상을 벗어난 것"이라고 이유를 설명했다. 이어 "SK E&S의 재무상태는 더 나빠질 것으로 보인다"고 예상했다.

반면 줄곧 '안정적' 등급전망을 유지중인 한신평은 "SK E&S는 발전사업자로, 초기엔 발전소 건설·투자로 차입금이 증가하고 운영을 개시하면 괜찮아지는 구조라는 걸 감안했다"면서 "SK E&S의 배당성향이 증가 한 것 역시 '파주에너지' 매각에 따른 일시적 현상으로 봤다. 배당성향은 정상화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SK E&S의 기존 사업이 매우 탄탄하다"고 덧붙였다.

나신평은 "지난 2017년 SK E&S의 발전소 발주, 투자 등으로 재무부담이 커져, 등급전망을 '부정적'으로 변경했다"면서 "하지만 최근 발전소 운영성과가 좋아 '안정적'으로 상향했다"고 밝혔다.

◆ 신평사 내부에서도 SK E&S 신용등급 방향성 혼돈 초래에 '당혹'

신평사 내부에서도 SK E&S 신용등급 방향성에 극심한 혼돈이 생기자 당혹감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한신평 관계자는 "보통 신평3사간 신용등급 또는 등급전망 스플릿이 나더라도, 속도 차이에 불과헸다"며 "SK E&S는 동시에 한쪽에선 '부정적', 다른 쪽에선 '안정적'으로 선언하며, 완전 뷰(View, 시각)가 갈린 경우다. 이러면 투자자들이 혼란스러울 수 있다"고 지적했다.

나신평 관계자는 "신평3사가 독립적인 신용평가를 하고 있다는 점에선 긍정적"이라면서도 "하지만 특정 기업 신용등급 변동이 너무 잦으면 그건 '채권'이 아니라 '주식'"이라고 꼬집었다.

익명을 요구한 한 신평사 관계자는 "SK E&S로 시장 혼선이 커진 건 사실"이라면서 "지난 10년간을 놓고 봐도 5개월만에 '부정적→안정적→부정적' 등급전망이 움직인 경우는 처음이다. 이런 일이 'AA+'에서 일어났다는 사실이 놀랍다"고 전했다.

swiss2pac@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