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채권·외환

[크레딧+] 현대차 'AAA 등급 프리미엄', 그 끝이 보인다

현대차, 한신평·나신평 신용등급 '강등'기준
신평3사 "언제 내려도 이상하지 않는 상황 vs AAA프리미엄 무시못해"
실적 반전 없으면 '연말' 강등...늦으면 내년 4월 이후

  • 기사입력 : 2019년07월15일 06:01
  • 최종수정 : 2019년07월15일 06:0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편집자] 이 기사는 7월 12일 오후 4시10분 프리미엄 뉴스서비스'ANDA'에 먼저 출고됐습니다. 몽골어로 의형제를 뜻하는 'ANDA'는 국내 기업의 글로벌 성장과 도약, 독자 여러분의 성공적인 자산관리 동반자가 되겠다는 뉴스핌의 약속입니다.

[서울=뉴스핌] 김지완 백진규 기자 = 현대차는 언제까지 'AAA' 등급을 유지할 수 있을까. 요즘 채권시장 최대 관심사 중 하나가 현대차 신용등급이다.

신평3사 정기평가 결과, 현대차는 이미 신용등급 '강등' 기준에 들어섰다. 부진한 실적에 더해 신평사들은 일제히 '반전이 어려울 것'이란 비관적 전망도 내놨다. 언제 내려가도 이상하지 않은 것이 현대차 신용등급인 것.

지난해부터 현대차 의존도가 높은 부품사들의 신용등급이 계속 내리막길을 걸으며 현대차와 부품사간 신용등급 괴리도 역시 꽤 벌어졌다. 자동차업종 전체가 무더기 신용등급 '강등' 소용돌이가 휘몰아치는 상황에서 '현대차'만 'AAA'등급 지위를 유지하고 있다.

앞서 현대위아, 서진산업, 금호에이치티, 성우하이텍, 부산주공, 화신 등의 자동차 부품사들은 계열사, 비계열사를 가리지 않고 신용등급이 강등됐다. 현대차그룹의 중추 역할을 하는 현대차가 흔들리자 이를 기반으로 영업하던 현대캐피탈, 현대카드도 등급전망에 '부정적' 꼬리표를 달았다.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수석부회장.[사진=뉴스핌DB]

◆ 현대차, 신용등급 '강등' 부합...시장에선 "왜 안 내리냐" 질타

현대차는 신용평가사 기준으로 '강등' 기준에 부합된다.

한국신용평가(한신평)의 현대차 신용등급 강등 기준은 △'조정EBITDA/매출액' 10% 미만 △'총차입금/조정EBITDA' 1배 초과 등을 제시했다. 현대차는 3월말 기준 △7.4% △1.3배를 기록해 한신평 제시기준 모두 신용등급 '강등' 기준을 충족했다. 

나이스신용평가(나신평)는 △EBITDA마진 8%미만 △EBITDA/(금융비용+CAPEX) 배수 1.3배 이하 등의 하향기준을 제시했다. 현대차는 작년말 기준으로 △5.9% △1.0배를 기록했고, 현재까지 '강등' 기준을 벗어나지 못하고 있는 상태다.

크레딧업계 관계자는 "현대차는 이미 신용등급 '강등' 조건에 부합된다. 신평사 평가리포트도 실적 혹평에 실적전망도 어렵다는 전망을 내놨다"면서 "그런데도 신용등급이 유지되고 있다. 신평사 신용평가 기준이 '등급하향 트리거+실적 전망'이라는 점에서 말이 안된다"고 꼬집었다.

◆ 'AAA' 프리미엄 존재 인정...쉽게 올리지도, 내리지도 않는 '절대영역'

신평3사는 현대차가 강등 기준을 충족한 상황에서 결정이 늦어지는 이유에 대해 'AAA' 프리미엄을 꺼낸다.

A신평사 관계자는 "AAA등급은 여타 등급과는 완전히 다른 레벨이다. AAA의 무게감이라고 보면 된다. AAA등급에서 내렸다 다시 올리는 것도 신평사 입장에선 부담이다. 현대차 등급조정을 두고 신중할 수밖에 없다"고 귀띔했다.

그는 'AA+' 등급인 포스코의 경우 지난 2017년 12월 등급전망이 '긍정적'으로 변경됐음에도 여전히 AA+등급에 머물러있는 것도 'AAA'등급의 무게감 때문이라고 했다. AAA등급은 쉽게 부여되지 않고, 한번 올라서면 쉽게 떨어지지 않는 '절대영역'이라는 얘기다.

현대차가 신용등급 유지를 놓고 B신평사 관계자는 "그러니깐 AAA등급 아니냐"고 반문하며 "AAA등급은 상징성이 있기 때문에 신중해야 한다. 신용평가업계에 'AAA'등급 프리미엄이 분명히 있다"며 논란을 일축했다.

◆ 신평3사, '강등' 타이밍 찾는다...실적 반전 부재시 '연말' 강등

그럼에도 현대차가 'AAA'등급을 장시간 유지하긴 어려워 보인다.

A신평사 관계자는 "일단 올 상반기 정기평가 때 '좀 더 지켜보자'고 결론냈다"면서 "현대차 등급전망 조정 때도 고민이 많았는데, '강등' 타이밍은 그 몇 배의 고민이 들어간다"고 심경을 토로했다.

B신평사 관계자는 "신평 3사가 현대차 등급전망에 '네거티브(Negative, 부정적)'를 붙인 것 자체가 AAA등급에선 큰 이벤트"라면서 "현 상황에선 반전 모멘텀 찾기 힘들고, 재무악화도 지속되고 있다. 다들 눈치 보면서 등급 '하향' 타이밍과 시장이 납득할 만한 명분을 찾는중"이라고 설명했다.

C신평사 관계자는 "'부정적' 등급전망 후, 통산 6개월에서 2년사이 등급 액션이 취해진다"면서 "현대차에 특별한 반전 없으면 연말께 신용등급을 내릴 것이고, 방향성이 애매하다 판단되면 2019년 결산을 본 뒤 내년 4월 이후 판단을 내릴 것"이라고 말했다.

B신평사의 또 다른 관계자는 "지금 분위기면 하반기 아니겠냐"며 "원래 올 상반기 등급전망 하향, 하반기 신용등급 강등으로 봤었는데, 지난해 한기평이 먼저 움직이면서 전체 그림이 흐트러졌는데 다시 제자리를 찾아가고 있다. 3분기 실적까지 반전 없으면 'AA+'로 떨어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실제 나신평은 현대차를 국내외적 사업여건 악화로 매출실적 및 제반 수익성이 저하됐다고 평가하고, 하반기 주요 모니터링 대상에 등재했다.

swiss2pac@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