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부동산 > 건설

대림·대우·GS건설, 3Q 실적 먹구름..분양가상한제도 '부담'

대우건설, 3분기 영업익 31.3% 감소 전망..GS건설 9.5% 감소
분양가상한제로 수도권 정비사업 지연..주택공급 감소 전망

  • 기사입력 : 2019년07월16일 14:32
  • 최종수정 : 2019년07월16일 14:3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성수 기자 = 시공능력평가 5위권 건설사 중 대림산업, 대우건설, GS건설의 올해 3분기 실적에 먹구름이 끼었다.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까지 도입되면 주택사업 비중이 높은 세 건설사가 충격을 더 받을 전망이다.

16일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대림산업, 대우건설, GS건설은 오는 3분기 영업이익과 매출이 1년 전보다 각각 평균 15.09%, 12.54% 감소할 것으로 전망된다.

대림산업, 대우건설, GS건설은 연결재무제표 기준 회사 매출에서 주택 비중이 절반 이상이다. 대림산업은 지난 1분기 기준 주택건축사업이 매출의 57.8%를 차지했다. 대우건설과 GS건설은 각각 비중이 62.2%, 58%에 이른다.

3개 사 중 주택사업 비중이 가장 높은 대우건설은 실적 하락 폭도 가장 클 것으로 예상된다. 대우건설의 올해 3분기 영업이익은 1315억원으로 전년대비 31.32% 감소할 전망이다. 같은 기간 매출은 2조2055억원으로 전년대비 19.17% 줄어들 것으로 예상된다.

GS건설은 오는 3분기 영업이익이 2111억원으로 전년대비 9.52% 감소, 매출이 2조7414억원으로 전년대비 14.26% 줄어들 것으로 예상된다. 대림산업은 오는 3분기 영업이익이 1964억원으로 전년대비 4.42% 감소, 매출이 2조3604억원으로 전년대비 4.20% 줄어들 것으로 관측된다.

실적 전망도 밝지 않다. 정부가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를 시행하면 건설사의 수익성이 악화할 수밖에 없다. 자체 사업의 경우 분양가를 높게 받지 못하면 그만큼 건설사 입장에선 손해다. 

재개발과 재건축 등 정비사업도 상황이 다르지 않다. 단순 도급사업이라도 전체 사업의 수익성이 하락하면 시공사인 건설사도 수익을 극대화하기 어렵다. 

현재 재건축·재개발의 분양가상한제는 철거 시점의 관리처분인가를 신청하는 단지부터 적용한다. 정부는 시행령을 개정해 분양가상한제 적용 시점을 분양 직전의 입주자모집공고일로 변경할 계획이다. 이 경우 현재 정비사업을 추진 중인 단지는 대부분 적용받는다. 

 

대형건설사의 주택 수주잔액 중 절반 이상이 수도권 내 정비사업이다. 분양가상한제 개정에 영향을 받는 것. 게다가 수익성 악화로 수도권 정비사업이 지연되면 그만큼 건설사들의 매출 인식이 늦어진다. 

박세라 신영증권 건설·건자재 담당 연구원은 "올해 주택부문 매출이 감소하고 있는 건설사로는 대림산업, 대우건설, GS건설 등이 있다"며 "이들 업체는 분양가상한제 이슈로 내년에도 매출 반등이 어려울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어 "GS건설은 올해 총 2만8550가구 공급 계획 중 상반기까지 약 6500가구를 공급했고 나머지 1만2000가구 가량을 하반기 공급할 예정"이라며 "하지만 하반기 공급계획 달성이 쉽지 않아 수주잔액의 매출인식이 늦어질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김치호 한국투자증권 연구원은 "대우건설은 분양물량 감소에 따른 주택건축 사업부 매출 감소로 올해 내내 매출이 전년동기 대비 감소할 것"이라며 "올해 기준 매출총이익 기여도가 88%에 육박하는 주택건축 사업부의 매출 감소로 영업이익이 시장 기대치를 밑돌 것"이라고 내다봤다.

반면 주택사업 비중이 낮은 삼성물산, 현대건설은 오는 3분기 영업이익이 증가할 전망이다. 현대건설은 지난 1분기 매출에서 주택사업이 44.7%를 차지한다. 현대건설의 올 3분기 영업이익은 2677억원으로 전년대비 12.53%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삼성물산은 건설부문에서 주택사업이 지난 1분기 매출의 약 20%를 차지한다. 삼성물산은 올 3분기 영업이익이 2888억원으로 전년대비 5.48% 증가할 것으로 관측된다.

 

sungsoo@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