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문화일반

별·하하 부부, 셋째딸 출산…다둥이 부모 됐다

  • 기사입력 : 2019년07월15일 15:10
  • 최종수정 : 2019년07월15일 15:1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양진영 기자 = 가수 별과 하하 부부가 셋째 딸을 품에 안았다.

별 소속사 콴엔터테인먼트 측은 15일 "별이 오늘 낮 12시40분경 서울 모 병원에서 출산했다"고 밝혔다.

[사진=별 인스타그램]

소속사에 따르면 별은 이전부터 출산 준비를 하고 있던 상태로, 이날 오전 병원으로 이동했으며 하하 역시 출산 순간 함께 했다. 산모와 아이 모두 건강한 상태로 전해졌다.

하하, 별 부부는 두 아들을 둔 상태에서 셋째로 딸을 얻으며 다둥이 부모가 됐다. 두 사람은 지난 2012년 결혼, 2013년 첫 아들을, 2017년 둘째 아들을 낳았다. 

jyya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