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與, 野 정경두 해임안 제출에 "방탄국회 만드려는 의도"

정춘숙 "패스트트랙 경찰조사 피하려 7월 국회 열게하려는 것"
나경원 "본회의 이틀하자던 與가 정경두 보호위해 말 바꿨다"

  • 기사입력 : 2019년07월14일 20:06
  • 최종수정 : 2019년07월15일 06:2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현우 기자 = 더불어민주당이 자유한국당의 정경두 국방장관 해임안 제출·북한 목선관련 국정조사 요구에 대해 “7월 임시국회를 열게해 방탄국회를 만들려는 의도”라고 반박했다.

정춘숙 민주당 원내대변인은 14일 논평을 통해 “민생추경을 볼모로 한 정략적인 구태정치”라며 “한국당의 정략적 요구로 추경의 ‘골든타임’을 늦춰지고 있고, 피해는 온전히 국민이 떠안고 있는 답답한 상황”이라고 밝혔다.

정 대변인은 “국방부가 경계 실패를 인정했고 정경두 장관이 사과했다”면서 “한국당이 ‘패스트트랙’ 경찰조사를 피하기 위해 국회의원의 불체포 특권을 이용하려 방탄국회를 소집하고자 6월 임시국회 비협조적이라는 비판도 나온다”고 지적했다.

[서울=뉴스핌] 최상수 기자 = 정춘숙 더불어민주당 원내대변인. kilroy023@newspim.com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가 “18일, 19일 이틀간 본회의를 열기로 사실상 합의됐다”고 밝힌 것에 대해서는 “무엇을 근거로 하는지 알 수 없다”는 입장이다.

정 대변인은 “지난달 24일 합의문을 근거로 한다면, 본회의는 6월 28, 7월 11, 17, 18일 열릴 예정이었는데 이 합의문은 자유한국당 의원총회에서 부결됐다”며 “이후 합의한 것에서는 12일부터 19일 의사일정은 추후 세부일정 확정 예정이라고만 표시돼 있다”고 지적했다.

정 대변인은 기자들과 만나 “한국당은 정경두 장관 해임안을 수용할 수 없다는 걸 뻔히 알고 있다”며 “추경을 할 생각이 없어 보인다”고 말했다.

앞서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는 14일 기자회견을 열어 민주당이 ‘정경두 방탄국회’를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나 원내대표는 “해임건의안 제출했을 때 이를 표결하기 위해서는 이틀이 필요한데 이제와서 여당은 하루밖에 하지 못하겠다고 한다”며 “사실상 추경 협조는 어렵다고 볼 수 있다"고 말했다.

 

withu@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