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북한

北 “南, 북미협상 따라 남북관계 추진…태도 실망스러워”

北 대남선전매체 ‘우리민족끼리’ 14일 논평
“南, 친미 사대적 근성…‘스스로 운명 개척’ 북남 선언에 배치”
‘한국 소외론’도 언급 “南보다 美와 논의하는 게 훨씬 생산적”
“南, 조선반도 문제서 소외 안 되려면 자주적 입장 지켜라” 촉구

  • 기사입력 : 2019년07월14일 12:37
  • 최종수정 : 2019년07월14일 12:3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하수영 기자 = 김연철 통일부장관이 최근 ‘북미 실무회담 추이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남북회담 형식 및 의제를 판단해야 한다’고 발언한 것과 관련해 북한은 14일 대남선전매체를 통해 “실망스럽다”며 강도 높게 비난했다.

이날 ‘우리민족끼리’는 ‘우리 민족의 운명은 우리 스스로’라는 제목의 논평에서 “미국의 눈치를 보면서 북남관계 문제를 조미(북미) 협상 진전 여부에 따라 추진하겠다고 하는 남조선 당국의 태도는 북남관계 개선과 평화번영, 통일에 대한 희망으로 밝아야 할 겨레의 얼굴에 실망의 그늘을 던지고 있다”고 주장했다.

[서울= 뉴스핌] 문재인 대통령과 도날드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 6월 30일 오후 판문점 남측 지역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만나 대화를 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페이스북] photo@newspim.com

북한은 지난달 말 판문점에서 성사된 남‧북‧미 정상 회동 이후 그간 주춤했던 대남 비판 수위를 다시 높이고 있다.

특히 김연철 장관이 지난 3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에서 한 발언을 정조준, 우리 정부가 “친미 사대적 근성을 보이고 있다”고 맹비난했다.

김 장관은 당시 “북미 실무회담 추이와 함께 북한의 태도도 종합적으로 고려해 남북회담의 형식이나 의제를 신중히 판단해야 할 시점”이라고 발언했다.

이에 대해 우리민족끼리는 “지금 남조선 당국 내부에서는 ‘조미관계 진전이 선순환돼야 한다’, ‘조미 실무회담 추이를 고려하여 북남 회담의 형식이나 의제를 신중히 판단해야 한다’는 등의 가당치 않은 주장들이 나돌고 있다”고 언급했다.

매체는 이어 “이는 친미 사대적 근성의 발로로서 우리 민족의 운명은 우리 스스로 개척한다는 북남 선언들의 근본정신에 대한 노골적인 부정”이라고 비판했다.

매체는 그러면서 “(남측은) 북남관계 개선을 위한 걸음을 과감하게 내 짚어야 한다”고 촉구했다.

[판문점 로이터=뉴스핌] 백지현 기자 = 지난 6월 30일 판문점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만나 악수를 하고 있다.

매체는 한편 이날 ‘소외론, 결코 공연한 우려가 아니다’라는 제목의 다른 논평을 통해서 “판문점 회동 이후 ‘한국소외론’이 대두하고 있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매체는 “우리로서는 미국의 승인 없이는 한 걸음도 움직일 수 없는 상대(남측)와 마주 앉아 공담하기 보다는 남조선에 대한 실권을 행사하는 미국을 직접 대상해 필요한 문제들을 논의하는 것이 훨씬 생산적”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매체는 또 “남조선 당국은 조선반도 문제에서 소외되지 않으려면 제정신으로 사고하고 스스로 결단을 내릴 수 있는 자주적 입장을 지켜야 한다”며 “좌고우면(左顧右眄‧이쪽저쪽을 돌아본다는 뜻으로, 앞뒤를 재고 망설이는 것을 이르는 말)하지 말고 북남선언들의 이행에 과감히 적극적으로 나설 용단을 내려야 한다”고 강조했다.

suyoung071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