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특파원

트럼프 “김정은 위원장, 날 만나면 미소짓고 행복.. 핵실험도 안해”

  • 기사입력 : 2019년07월13일 04:25
  • 최종수정 : 2019년07월13일 11:0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욕=뉴스핌]김근철 특파원=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더 이상 핵실험을 하지 않으며 자신을 만나면 매우 행복해한다고 12일(현지시간) 주장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위스콘신주로 떠나기 위해 백악관을 나서면서 기자들에게 민주당 유력 대선 후보인 조 바이든 전 부통령과 버락 오바마 정부의 대북 정책을 비판하고 자신의 외교적 치적을 강조하면서 이같이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핵실험을 하던 사람은 더이상 없다”면서 “나를 만나 너무도 행복해하던 사람은 있다”고 주장했다. 

기자들에게 언급하고 있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왼쪽) [사진=로이터 뉴스핌]

트럼프 대통령은 “이는 좋은 일이지 나쁜 일이 아니다”라면서 “(김 위원장은) 많이 웃지 않는 사람이지만 그는 나를 봤을 때 미소를 지었다. 그는 행복해했다”고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밖에 김 위원장은 오바마 전 정부 시절 핵실험을 일삼곤 했다고 주장한 뒤 “그는 지금은 그걸 하지 않는다”라고 말했다. 

 

kckim10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