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문화일반

위기의 '정글의 법칙', 비아이 하차부터 불법채취·조작 논란까지

  • 기사입력 : 2019년07월12일 14:01
  • 최종수정 : 2019년07월12일 14:0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양진영 기자 = '정글의 법칙'에 악재가 끊이지 않는다. 이번 편에만 비아이, 대왕조개, 자막 논란까지 이어졌다. 시청자들은 항의와 제작진 사과를 넘어 폐지까지 요구하고 있다.

지난 6월 29일 SBS '정글의 법칙' 방송에서 태국 대왕조개 불법채취 장면이 나오면서 배우 이열음이 현지에서 고발됐다. 제작진은 2차에 걸쳐 사과하며 책임감있는 해결을 약속했지만 시청자들의 반응은 차갑다. 과거 조작 논란까지 다시 회자되며 이번에야말로 논란의 프로그램을 정리하자는 의견이 나온다.

'정글의 법칙' 비아이, 예리, 이열음, 송원석 [사진=SBS]

◆ 제작진 사과했지만 '불법채취' 논란 여전…13일 정상방송 강행?

태국 대왕조개 불법채취와 관련한 이슈는 지난 5일 SBS가 태국 국립공원 고발 조치에 대해 공식 사과하면서 국내에 알려졌다. 제작진은 "'정글의 법칙' 출연자의 태국 대왕조개 채취와 관련, 현지 규정을 사전에 충분히 숙지하지 못하고 촬영한 점 깊이 사과드린다"며 "향후 좀 더 세심한 주의를 기울여 제작하겠다"고 사과했다.

하지만 태국 국립공원 측이 채취 당사자인 이열음을 언급하고, ‘정글의 법칙’ 제작진이 본격적인 촬영에 돌입하기 전 태국 관광스포츠부에 보낸 공문이 공개되며 거짓해명 논란이 불거졌다.

[사진=SBS 정글의 법칙]

SBS는 8일 재차 "이번 '정글의 법칙' 사안에 대해 다시 한번 깊이 사과드립니다. 이에 SBS는 철저한 내부 조사를 실시한 후 결과에 따라 강력한 조치를 취하겠습니다. 또한 출연자 이열음 씨에게 피해가 가지 않도록 최대한 책임 있는 자세로 임하겠습니다"라고 약속했지만 프로그램 폐지 요구가 빗발치는가 하면 청와대 청원까지 올라오며 잡음이 일었다.

게다가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이열음 같은 초보 다이버가 대왕조개를 채취할 수 없다며 전문 스태프나 김병만이 조개를 채취하고, 방송을 조작으로 내보낸 것이 아니냐는 의혹까지 제기했다. SBS에서는 모든 의혹에 일일이 대응하지 않으면서 논란을 키웠다. 설상가상으로 13일 '로스트 아일랜드'의 마지막 에피소드가 현재까지 정상방송 예정임에 따라 시청자들은 더욱 황당하다는 반응이다.

◆ 비아이부터 대왕조개, 자막 논란까지…회생 가능성 없나

'정글의 법칙'은 지난 2011년 첫 방송 이후 무려 8년간 SBS의 효자 예능으로 군림해왔지만, 이번 '로스트 아일랜드' 편에서 유난히 잡음이 끊이지 않았다. 출연 중이던 아이콘 멤버 비아이가 마약 투약 의혹을 받으며 통편집된 것이 시작이었다. 비아이는 이번 시즌 촬영을 모두 마친 상태였지만 '정글의 법칙' 측은 논란에 휩싸인 그를 방송에 내보낼 수 없게 됐다.

여기에 '대왕조개 불법채취' 사건이 터졌다. 태국에서는 대왕조개 같은 멸종위기종을 불법으로 채취할 시 2만바트(약 76만원) 이하의 벌금과 5년 이하의 징역에 처해질 수 있다. 앞서 거짓 해명 논란이 불거진 데다, 태국 현지에서 강경대응 입장을 고수하고 있는 만큼 실제로 제작진이 규정을 제대로 숙지하지 못해 생긴 문제인지 정확히 해결될 필요가 있다. 하지만 SBS가 약속한 내부조사로 과연 모든 사실이 밝혀질 지는 미지수다.

[사진=SBS 정글의 법칙]

게다가 '대왕조개 논란'으로 과거 부주의한 자막 실수까지 다시 수면 위로 올라왔다. 지난 2015년 6월 방송 분에서는 대왕조개 등 다양한 해산물을 잡은 병만족이 요리에 나섰고 제작진은 "된장녀 말고 된장 조개"라는 자막을 달아 내보냈다. 이 장면이 뒤늦게 캡처돼서 최근 논란이 됐다. '된장녀'가 "자신의 재산이나 소득 수준에 맞지 않는 사치를 일삼는 여성을 지칭하는 말"로 여성을 비하하는 의도가 담겼다는 지적이다.

'정글의 법칙' 시청자 게시판은 아수라장이다. 시대착오적이고, 거짓말과 조작이 난무하는 방송을 더이상 보고 싶지 않다는 시청자들의 게시글이 넘친다. 초등학생 시청자들과 중, 장년층의 사랑을 바탕으로 무려 8년간 SBS의 효자예능 역할을 해왔던 '정글의 법칙'이 이번 위기를 무사히 넘길 수 있을까. 

jyya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