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부동산 > 분양

하반기 수도권 ′신도시·택지지구′서 아파트 2.2만가구 분양

상반기보다 1400가구 이상 늘어

  • 기사입력 : 2019년07월09일 16:15
  • 최종수정 : 2019년07월09일 16:1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성수 기자 = 올해 하반기(7~12월) 서울, 인천, 김포를 비롯한 수도권 신도시 및 택지지구에서 아파트 2만2000여가구가 분양할 전망이다.

9일 부동산시장 분석업체 부동산인포에 따르면 올 하반기 수도권에서 공급 예정 아파트는 26개 단지, 2만2534가구(일반분양)다. 올 상반기(1~6월) 24개 단지, 2만1060가구가 분양한 것과 비교하면 1400여가구가 증가했다.

수도권 일반분양 물량을 보면 서울은 위례신도시(장지동)에서 1개 단지, 689가구가 분양에 나선다. 호반건설이 시공 예정이며 규모는 689가구다.

인천은 검단신도시를 중심으로 아파트가 공급된다. 10개 단지, 7518가구가 분양하며 이 중 현재 예정된 단지는 4개다. 이달 중 모아건설이 검단신도시에서 658가구 규모로 분양을 앞두고 있다. 검단에 이어 송도와 영종하늘도시에서도 아파트가 분양한다. 특히 포스코건설이 송도에서 2개 단지, 1177가구를 분양할 예정이다.

경기에서는 15개 단지, 1만4327가구가 분양을 준비 중이다. 이 중 김포 마송택지지구에서 첫 민간아파트가 분양할 예정이다. 대림산업이 시공하는 'e편한세상 김포 로얄하임'으로 총 574가구 규모다.

양주 옥정신도시에서는 대방건설이 3개 블록에서 3805가구를 분양할 예정이다. 이밖에 평택고덕신도시와 위례신도시, 광주 태전지구에서도 아파트 분양이 예정돼 있다. 고덕신도시에서는 계룡건설이 732가구를 분양할 예정이다. 위례신도시에서는 중흥건설이 475가구, 태전지구에서는 SM경남기업이 624가구를 공급한다.

권일 부동산인포 팀장은 "보통 하반기는 상반기보다 물량이 많지만 올해는 주택도시보증공사(HUG)의 분양가 심사 강화, 소비자들의 기대심리 위축으로 일정이 내년으로 미뤄질 가능성도 있다"면서 "하지만 여전히 민간택지에 비해 낮은 공공택지의 분양가는 실수요자들에겐 관심을 끌만하다"고 말했다.

 

sungsoo@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