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건·사고

[종합]우정노조 9일 총파업 철회...정부안 수용

우정노조 "요구사항 100%는 아니지만 수용"
집배원 988명 증원, 소포 감축 등 합의

  • 기사입력 : 2019년07월08일 17:20
  • 최종수정 : 2019년07월08일 20:3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윤혜원 기자 = 전국우정노동조합(우정노조)가 9일로 예고했던 총파업을 철회했다. 우정노조는 우정사업본부(우본)와 협상 끝에 집배원 988명을 증원하기로 합의했다.

우정노조는 8일 오후 서울 종로구 광화문우체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우리 요구사항의 100%는 아니지만 정부가 내놓은 안을 수용했다”며 “어려운 결정이었지만 정부에서 집배원 과로사와 관련해 적극 개선하겠다는 말이 있었고, 파업으로 국민들께 드릴 불편이 심각할 수도 있다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서울=뉴스핌] 이한결 기자 = 이동호 전국우정노동조합(우정노조) 위원장이 8일 오후 서울 종로구 광화문우체국에서 열린 우정노조 총파업 관련 기자회견에서 노조본부·지방위원장 회의를 통해 결정된 파업 여부를 최종적으로 밝히고 있다. 2019.07.08 alwaysame@newspim.com

우정노조에 따르면 우정노조와 우본은 이날 집배원 988명을 증원하기로 합의했다. 증원 인력은 △위탁 집배원 750명 △신도시 지역 집배원(정규직) 238명 등으로 구성됐다.

노사는 토요집배는 유지하기로 했다. 다만 988명 증원으로는 완전한 주5일제 실현이 어렵다는 노조 측 의견에 따라 집배인력 정원에 맞게 소포 물량을 줄여가기로 결정했다.

우정노조가 9일로 예정됐던 총파업을 철회하면서 1958년 우정노조가 출범한 이후 61년 만의 사상 첫 총파업은 현실화하지 않게 됐다.

이동호 우정노조 위원장은 “우정노조는 노사 합의를 본 만큼 국민을 위해 현장에 복귀해 우정 서비스를 하겠다”며 “다만 합의사안은 빠른 시일내에 이행돼야 한다”고 말했다.

앞서 우정노조와 우본은 당초 쟁의조정 기한이었던 지난달 26일에서 2차례 기한을 연장했다. 노사는 지난 5일 최종 쟁의 조정회의를 열었지만 합의에 이르지 못했다.

우정노조는 임시 대의원대회를 열고 최종 파업 여부 결정을 노조 집행부와 각 지방위원장에게 위임하기로 했다.

우정노조는 그간 인력 2000여명 충원과 토요집배 폐지를 통한 주5일제 시행 등을 요구해왔다. 이에 우본과 정부 측은 위탁 택배원 750명 증원, 내년 1월부터 농어촌 지역부터 주5일제 점진적 시행 등을 제시했다.

hwyoo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