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건·사고

우체국 위탁택배노동자 "우정노조 총파업 지지"

"집배원 총파업으로 추가된 물량 배달 강요할 경우 거부할 것"

  • 기사입력 : 2019년07월04일 16:09
  • 최종수정 : 2019년07월05일 18:0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신정 기자 = 우정사업본부 위탁택배노동자들이 우정노조의 총파업을 지지하고 나섰다. 위탁택배노동자들은 우정사업본부의 자회사 우체국물류지원단과 계약을 맺고 건당 배달수수료를 받는 특수고용노동자들을 말한다.

민주노총 서비스연맹 전국택배연대노동조합은 4일 서울 종로구 광화문우체국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죽음의 행렬을 끝내기 위한 우정 노동자들의 투쟁에 우체국 위탁택배노동자들도 동참을 선언한다"며 "우정사업본부가 집배원 총파업으로 추가된 물량 배달을 위탁택배노동자들에게 강요할 경우 이를 거부하겠다"고 밝혔다.

전국우정노동조합(우정노조)는 지난달 25일 한국노총 사무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조합원 2만8802명 중 2만7184명(94.28%)가 참석해 92.87%(2만6247명) 찬성률로 쟁의행위가 가결됐다”고 밝혔다. 2019.06.25. hwyoon@newspim.com

전국택배연대노동조합에 따르면 우정사업본부는 지난 3월부터 적자라는 이유로 인건비를 아끼기 위해 위탁택배노동자들의 배달 물량을 통제하고 있다. 이로 인해 상당수의 물량을 집배원들이 떠안게 됐고 업무량이 늘어 집배원 사망 사고로 이어졌다는 설명이다. 실제 올 들어 9명의 집배원이 과로 등의 이유로 숨졌다. 

또 노동조합은 집배원들이 파업을 선언 뒤 우정사업본부가 위탁택배노동자들에게 물량 떠넘기기를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노동조합 관계자는 "일선 우체국에서는 위탁 택배원들에게 파업으로 인한 추가물량을 배달해달라고 사실상 강요하며 집배원들의 파업 효과를 무력화시키려고 한다"고 말했다. 위탁택배원들은 하루 평균 130~180개의 택배를 배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노동조합은 집배원과 위탁택배노동자들을 위한 '상생 정책을 시행하라'고도 했다. 노동조합 관계자는 "위탁배달원에게 추가물량을 배정하면 집배원들의 업무가 경감되고 위탁배달원들의 수입도 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aza@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