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한국의 꿈 Do Dream] 유성엽이 서삼석을 칭찬했다.

  • 기사입력 : 2019년07월05일 06:17
  • 최종수정 : 2019년07월05일 06:2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편집자주] 뉴스 헤드라인이 언제부턴가 막말로 뒤덮이고 있습니다. 정치인 발언부터 SNS 그리고 인터넷 댓글까지 날선 공격과 비난이 난무합니다. 대한민국의 꿈과 희망은 어디서 찾아야 하는 것일까요. 있기는 있는 걸까요. ‘글로벌 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 뉴스핌이 <대한민국의 꿈 Do Dream>이란 주제로 서로가 서로를 칭찬하는 동영상 인터뷰를 진행하는 이유입니다. 정치권을 시작으로 기업인과 사회 저명인사들에게 마이크를 드리겠습니다. 막말과 공격 대신 상대의 장점을 찾아 칭찬하면서 서로 이해하고 배려하며 '한국의 꿈'을 만들어가고자 합니다.

[서울=뉴스핌] 조재완 기자 = ‘대한민국 정치권의 표상’ ‘솔직담백하고 열정적이며 적극적인 정치인’ ‘앞뒤가 같은 국회의원’. 모두 서삼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가리키는 말이다. 

유성엽 민주평화당 원내대표가 지난달 28일 뉴스핌과 만나 입에 침이 마르도록 서 의원을 칭찬했다.

그는 “자연인 서삼석과 정치인 서삼석이 전혀 다르지 않다”며 “국회도 변하고 국회의원들도 변해야 할 때, 서 의원은 변화의 표상”이라고 강조했다.

(영상 구성 심하늬 기자 / 촬영·편집 심하늬 김지나 기자)

다음은 유성엽 의원이 서삼석 의원에게 건넨 발언 전문이다.

- 칭찬할 만한 국회의원을 지목해주세요.

▲ 칭찬할 만한 의원이 너무 많아서 누구로 정할 지 복잡하고 어렵지만 전남 무안·신영·영암 출신의 서삼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칭찬하고 싶다. 

서 의원은 저와 같이 청년 시장·군수·구청장 모임인 ‘청목회’ 모임도 같이 했다. 서 의원이 무안 군수였고 내가 정읍 시장을 할 때였다. 

청목회 시절부터 서 의원은 굉장히 솔직담백하고, 열정이 있고, 성격도 적극적이다. 내가 아까 전화해서 “만나서 상의할 일이 있다”며 “(일) 끝나고 만나자”고 했더니 내 방으로 찾아와버렸다. 그 정도로 솔직담백하고 적극적이면서도 진솔한 분이다.

또 우리나라 지방 분권을 진심으로 같이 걱정하고, 힘을 모아가자는 암묵적 합의를 가지고 지낸 분이다. 서 의원이야말로 가장 좋아한다고 말할 수 밖에 없는 의원이다. 

자연인으로서 솔직한 모습처럼 서 의원은 정치도 그런 모습으로 해나가고 있다. 우리 정치인들이 앞뒤가 잘 맞지 않고 투명하지 않은 경우가 더러 있지 않나. 나도 포함해서 말이다.

그러나 서 의원의 경우 전혀 그런 모습이 없다. 정치 과정에서 일을 할 때도 (같은 모습이다). 우리 시대는 국회도 변하고, 국회의원들도 변해나가야 할 때다. 서 의원이 변화의 표상 중 한 분이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든다. 서 의원이야말로 칭찬을 받아도 부족하지 않은, 아깝지 않은 의원이라는 생각을 한다. 

- 유성엽 원내대표가 꿈꾸는 대한민국은 어떤 곳인가요?

▲ 요즘 청년 실업 문제, 청년 일자리 문제로 우리 청년들이 굉장히 우울하고 낙담하는 시간들을 보내고 있다. 정말 ‘평생 직장의 시대’가 열렸으면 좋겠다. 

청년 실업 문제를 넘어 ‘사오정(45세 정년)’이란 말이 있듯 45세가 되면 회사를 그만둬야 하는 안타까운 상황들도 있다.

평생 고용이 보장되는 나라가 돼서 청년 일자리는 물론, 나이드신 분들도 80세까지 일자리를 갖고 활기차게 국가발전에 기여하며 사는 세상이 열렸으면 좋겠다. 

그러나 결국 지속적인 성장이 이뤄져야 평생 직장의 시대도 열릴 수 있다. 그렇기에 경제 정책을 제대로 잘 수립해서 ‘(직장을) 그만두고 싶어도 붙들려서 그만두지 못하고 일을 해야 하는 그런 시대’가 열렸으면 좋겠다.

- 정치인으로서 개인적인 꿈이 있으시다면?

▲ 지금 국회의원들을 욕하거나 비판해서 손해보는 사람이 없다. 국회의원이 존경받고 존중받을 수 있는 정치가 이뤄지면 좋겠다.

개인의 문제보다 정치가 벌어지는 기본 틀에 문제가 있어 정치인, 국회의원들이 욕을 많이 먹는 현상이 초래된다고 본다. 

결국 제왕적 대통령제의 폐해를 극복하는 분권형 개헌이 이뤄져야 할 것 같다. 분권형 개헌과 맞춰 우리 국민들을 제대로 대변할 수 있는, 연동형 비례대표제로 대표되는 선거제도의 개혁이 이뤄지길 바란다.

정치가 정치답게 제대로 작동되고, 결과를 내놓길 바란다. 그 결과, ‘정치인’이라고 하면 “존경스럽다” “감사하다” “고맙다” 이런 칭찬을 받는 국회의원들이 나오는 세상을 만들었으면 좋겠다. 

chojw@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