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청와대·총리실·감사원

靑 "남북미 정상 만남, 또 하나의 역사가 됐다"

드라마틱한 1박 2일..."주춤했던 북미 협상 탄력"
"전쟁 없는 세상 위해 모두 힘 모을 것 염원"
트럼프·김정은 DMZ 회동에 교착국면 끝나

  • 기사입력 : 2019년06월30일 19:34
  • 최종수정 : 2019년06월30일 19:3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채송무 기자 = 청와대는 역사적인 남북미 정상간 만남이 성사된 것과 관련해 "오늘 남북미 세 정상의 만남은 또 하나의 역사가 됐다"고 30일 평가했다.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잠시 주춤거렸던 북미 협상도 탄력을 받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의 진지한 노력을 높이 평가한다"고 말했다.

[판문점 로이터=뉴스핌] 최원진 기자= 문재인 대통령(우),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좌),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6월 30일 비무장지대(DMZ) 내 판문점서 회담 후 떠나고 있다.

윤 수석은 "한반도의 평화를 위한 대담한 여정이 좋은 결과를 맺을 수 있도록 문재인 대통령도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 "전쟁 없는 세상을 위해 모두 힘을 모을 것을 염원한다"고 강조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 29일 트윗을 통해 김정은 국무위원장과의 비무장지대(DMZ) 회동을 제안한 것에 대해 북한 측이 적극 화답하면서 30일 역사적인 남북미 정상 회동이 이뤄졌다.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 위원장과 군사분계선(MDL)을 넘어 북측을 잠시 방문해 정전선언 이후 70년 만에 처음으로 북한 땅을 방문한 미국 정상이 됐다.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이후 MDL을 다시 넘어 남측에서 기다리고 있던 문재인 대통령과 인사를 나누면서 역사적인 남북미 정상의 회동이 이뤄졌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후 김 위원장과 판문점 남측 자유의집에서 50분이 넘는 시간 동안 배석자 없는 회담을 진행했다. 이후 트럼프 대통령은 약 2주내 북미 양측이 실무팀을 구성해 3차 북미정상회담의 준비에 들어간다고 했다.

지난 2월 베트남 하노이의 2차 북미정상회담 결렬 이후 약 4개월 동안 계속됐던 북미 비핵화 협상의 교착 국면은 남북미 정상의 드라마틱한 조우와 함께 끝났다.  

dedanhi@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