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북한

[전문] 트럼프 대통령, 북미정상회담 결과 브리핑

  • 기사입력 : 2019년06월30일 18:07
  • 최종수정 : 2019년06월30일 18:0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조재완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30일 “앞으로 2~3주 내 마이크 폼페이오 장관이 주도하는 팀을 구성해 북측과의 실무 작업을 진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오후 비무장지대(DMZ) 판문점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회담을 가진 후 이같이 말했다. 북미 정상이 판문점에서 회동한 것은 사상 처음이다. 양국 정상은 이날 50분 가량 단독회담을 진행했다. 

그는 “미국과 북측이 팀을 구성해 실무 작업을 진행할 것이고 과연 회담이 가능할 지 우리도 알게 될 것이다. 큰 문제이고 복잡한 문제이긴 하지만 사람들이 생각하는 것 만큼 복잡하지는 않다”고 말했다. 

그는 또 “오늘 만남이 아주 굳건하고 생산적이었다”며 “우리는 올바른 결과를 추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러면서 “북한은 지금까지 탄도미사일을 발사하거나 핵실험을 하지 않았다. 많은 좋은 의지와 선의를 볼 수 있었다. 오늘 이후 지금보다 더 나은 결과를 기대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문재인 대통령이 30일 오후 북미정상회담이 끝난 뒤 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로이터 뉴스핌]

다음은 트럼프 대통령의 브리핑 전문이다. 

속도가 중요한 것은 아니다. 우리는 굉장히 포괄적인 딜을 추구한다. 결과가 어떻게 될 지는 모른다. 오늘 역사적인 날, (김 위원장에게) 굉장히 짧은 시간을 주었는데 그가 빠르게 반응해 만날 수 있었다.

문재인 대통령과 나나면 ‘우리가 역사적인 순간에 살고있다’는 이야기를 자주 했다. 앞으로 중요한 일들이 벌어질 수 있다. 어떻게 될 지는 지켜봐야 한다. 우리 국가 간 관계가 어떻게 만들어지고 있는지 보라. 내가 2년 전 처음 집권했을 때는 굉장히 위험한 상황이었다. 지난 행정부 임기 말을 보면 오로지 문제 뿐이었다. 그리고 언론 보도에도 문제가 있었지만 아마도 역사가 정확하게 기록하지 않을까 생각한다. 

지난 2년 반동안 평화를 누려왔다. 문 대통령은 지금과 같은 상황이 될 것이라고 믿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렇게 오래 평화를 누릴 수 있을 지 몰랐다고 문 대통령은 말해옸다.

미국 정부가 팀을 만들고, 마이크 폼페이오를 위시로 한 팀이 이 문제를 다룰 것이다. 그리고 스티븐 비건 국무부 대북특별대표가 프로이자 전문가라는 것을 여러분도 알 것이다.

훌륭한 폼페이오 장관의 주도 하에 향후 2~3주 내에 미국과 북측이 팀을 구성해 실무 작업을 진행할 것이고 과연 회담이 가능할 지 우리도 알게될 것이다. 큰 문제이고 복잡한 문제이긴 하지만 사람들이 생각하는 것 만큼 복잡하지는 않다. 

우리는 서로 간 관계를 바탕으로 여러가지 위대한 승리를 이룰 수 있었다.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이 대화하는 모습을 여러분들도 봤을 것이다. 예전에는 많은 사람들이 목숨을 잃는 좋지 않은 상황들도 일어났는데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 이후 상황이 완전히 달라졌다고 문 대통령도 말했다.

그리고 오늘 김 위원장에게 말했다. 하노이 정상회담이 위대한 승리였다는 것을 말이다. 언론에서 반대로 보도하긴 했지만. 

그리고 떄론 하노이 회담 같은 결과도 필요에 따라 우리는 감수해야 한다. 하노이 회담이 성공이라고 말할 수 있는 것은 오늘 이런 만남이 이어졌기에 더더욱 성공적이라고 할 수 있는 것이다. 향후 며칠 간 양측 실무팀이 만나서 조율할 것이다. 자세한 상황은 우리가 지켜봐야 알 것이다. 

김 위원장에게도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제가 갑작스레 (회동 제안을) 통지했는데 김 위원장이 안 왔으면 내 체면이 살지 않았을 것이다. 가슴이 아팠을 것이다. 급박하게 24시간도 채 남지않은 시점에서 내가 통했음에도 불구하고 김 위원장이 만나줘서 기쁘다. 정말 산을 옮길 것 같은 위대한 성과를 이뤘다. 백악관 경호팀과 모든 군 장병에게도 감사드린다.

오늘 행사를 주선하는 것이 대단히 어려운 일인데 감사드리고, 오늘 만남이 아주 굳건하고 생산적이었다고 생각한다. 이제 어떻게 될 지는 지켜봐야 한다. 그리고 올바른 결과를 우리는 추구할 것이다. 

북한은 지금까지 탄도미사일을 발사하거나 핵실험을 하지 않았다. 많은 좋은 의지와 선의를 볼 수 있었다. 오늘 이후 지금보다 더 나은 결과를 기대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 언론에게도 감사드린다. 

이제 군사기지로 가서 장병들과 환담을 할 것이다. 이는 3주 전부터 잡혀있던 일정이다. 공군 1호기에 다시 탑승할 수 있길 바란다. 이제 본국으로 돌아갈텐데 그 전에 먼저 군 장병들을 만날 예정이다.

chojw@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