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재계·경영

이재용·정의선 일으켜 세운 트럼프.."적극적 투자해달라"

미중회담 진전 따라 '무역분쟁 동참' 언급 없어
한국 기업인들에 "미국에 많은 일자리 창출 감사"
손경식 CJ회장 "미국에 10억달러 이상 투자계획"

  • 기사입력 : 2019년06월30일 17:09
  • 최종수정 : 2019년06월30일 17:0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백진엽 나은경 박효주 기자 =도널트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국내 내로라하는 재계 총수들을 일으켜 세웠다. 지속적인 대미 투자에 감사의 인사를 전하고 보다 적극적인 투자 확대를 요구하기 위해서다. 

지난 29일 방한한 트럼프 대통령은 30일 오전 10시 용산구 한남동 그랜드하얏트 호텔에서 한국 경제인 20여명과 간담회를 가졌다. 이 자리에서 트럼프는 지속적으로 대미 투자를 해온 기업 총수들과 환담을 나누며 감사의 인사를 건넸다. 

이날 트럼프 대통령은 거듭 대미 투자 확대를 요청했다. 투자 요청에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앞자리에 앉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과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 최태원 SK그룹 회장, 손경식 CJ그룹 회장을 일으켜 세워 "미국에 많이 투자한 기업인들"이라고 짚었다.

국내 주요 재계 총수들이 한 자리에 모이는 일은 흔치 않다. 여기에 삼성과 현대차, SK는 국내 재계 1~3위로 기업 총수가 지목을 받아 자리에서 일어나 인사하는 일 역시 극히 이례적이다. 

이는 트럼프 대통령이 일자리 창출 등 자국 경제발전에 이바지한 기업 총수를 직접 챙기는 모습으로 풀이된다. 특히 롯데그룹에는 감사 인사 외에도 롯데월드타워의 각별한 인상에 대해 따로 언급할만큼 알뜰히 챙기는 모습이다.

[서울= 로이터 뉴스핌]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이 30일 오전 숙소인 서울 용산구 한남동 그랜드 하얏트 호텔에서 열린 한국 경제인과의 간담회에 참석해 손를 들어 인사하고 있다.2019.6.29 photo@newspim.com

트럼프 대통령은 G20 정상회의와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의 단독면담 등의 성과에 대해서 설명했다. 그리고 지금이 미국에 투자할 적기라며 더 투자해 달라는 뜻을 내비쳤다.

대통령은 삼성전자 본사 건물과 롯데월드타워도 언급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삼성 본사 건물을 보고 굉장히 놀랐다. 굉장히 큰 건물이다"라고 말했다. 업계에서는 트럼프 대통령이 전날 경기 평택 주한미군 오산 기지를 통해 한국에 도착한 만큼 상공에서 삼성전자 수원 본사를 보고 이 같은 반응을 보인 것으로 해석하고 있다.

롯데월드타워에 대해선 "제가 처음 보고 저 높은 건물이 어떤 건물인지 굉장히 감탄했는데 그것은 롯데 건물이었다"며 "아름다운 타워"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여러 가지 건축물을 세우는 과정에서 어떤 자재를 사용하느냐, 어떻게 디자인하느냐에 따라서 그 결과물이 굉장히 다를 수 있다"며 "삼성과 롯데, 지금 제가 언급한 두 기업의 건축물을 보면서 저는 감탄을 했고 너무너무 훌륭한 일을 하셨다고 저는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CJ에서는 간담회 참석 후 추가 투자의사를 밝히기도 했다. 손경식 회장은 "미국 사업에 추가로 투자 할 예정"이라며 "최대 10억달러(한화 약 1조1500억원) 이상일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혔다. 다만 구체적인 투자처는 밝히지 않았으며 포괄적으로 검토 중이란게 회사 측 설명이다.

이날 간담회에 앞서 재계가 가장 우려했던 '미중 무역분쟁 동참'에 대한 요구는 나오지 않은 것으로 파악됐다. 29일 미중 정상회담에서 일부 진전이 있었기 때문에 트럼프 대통령이 한국 기업에 관련된 내용을 이야기하지 않은 것으로 분석된다. 

재계 한 관계자는 "재계에서 가장 우려했던 것은 중국과의 거래 중단 요구 등이었다"며 "다행스럽게 미국과 중국간 정상회담에서 분위기가 좋아졌고, 트럼프 대통령도 관련 내용을 언급하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부회장, 최태원 SK그룹 회장,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등을 비롯해 그룹을 대표하는 20여명이 참석했다. LG그룹에서는 총수인 구광모 회장을 대신해 권영수 부회장이 대표이사 자격으로 참석했다. 이밖에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 허창수 GS그룹 회장, 손경식 CJ그룹 회장, 박정원 두산 회장, 정용진 신세계 부회장, 허영인 SPC 회장, 박준 농심 부회장 등도 참석했다.

 

jinebito@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