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오신환 “국회 정상화 무산, 한국당 무리한 주장 매우 유감”

24일 이낙연 시정연설 후 한국당 의총 무산 입장

  • 기사입력 : 2019년06월24일 18:09
  • 최종수정 : 2019년06월26일 18:1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승현 김규희 기자 =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가 24일 자유한국당 의원총회에서 국회 정상화 합의문 추인이 실패한데 대해 강한 유감의 뜻을 밝혔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나경원 자유한국당,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가 2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운영위원장실에서 국회 정상화에 합의하며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19.06.24 leehs@newspim.com

오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서 진행된 이낙연 국무총리 시정연설 직후 기자들과 만나 “굉장히 오랜 시간 어렵사리 교섭단체 간 합의를 이뤄내고 제대로 된 국회 정상화를 이뤄낼 것으로 기대했는데 한국당 의원총회에서 무산시킨 것에 대해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국민들이 지금 국회를 바라보고 있다. 그런 상황에서 한국당의 전향적인 입장전환을 다시한 번 촉구하면서 하루빨리 국회가 정상화되길 바라는 마음”이라고 덧붙였다.

오 원내대표는 “원점으로 돌아가서 이야기하게되면 국회는 또다시 파행으로 가자는 이야기”라며 “한국당의 무리한 주장이라고 생각하고 국회가 제대로 된 정상화로 갈 수 있도록 조속히 국회로 돌아오길 바라는 마음”이라고 촉구했다.

오 원내대표는 그러면서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와 연락하겠냐는 질문에 “지금 계획은 없지만 어쨌든 이인영, 나경원 원내대표와 다시 논의해서 조속히 한국당도 같이 참여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답했다.

kims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