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통일·외교

美 전문가 "김정은, 트럼프와 정상회담 의지 분명히 했다"

피츠패트릭 "영변 핵시설 폐기보다 많은 것 포기할지 의문"
힐 전 차관보 "신뢰 구축 조치했지만 비핵화 조치 없었다"
세이모어 "中, 北 핵·미사일 실험과 한미군사훈련 중단 원해"

  • 기사입력 : 2019년06월21일 08:41
  • 최종수정 : 2019년06월21일 08:4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채송무 기자 = 미국의 한반도 전문가들은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북중정상회담에 대해 미국과의 대화 재개 의사를 분명히 한 것으로 분석했다.

다만 이들은 김 위원장이 이미 (비핵화 방안을)조치했다고 밝힌 언급과 관련해서는 실질적인 비핵화 조치가 아니었다고 비판했다.

21일 미국의소리(VOA) 방송에 따르면 피츠패트릭 전 국무부 부차관보는 김 위원장이 북중정상회담에서 "인내심을 유지할 것"이라고 밝힌 것에 대해 "트럼프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을 계속하고 싶은 의지를 분명히 한 것"이라고 진단했다.

김 위원장과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사진=노동신문]

피츠패트릭 전 부차관보는 그러나 "하노이 회담에서 제시했던 영변 핵시설 폐기보다 더 많은 것을 포기할지는 의문"이라고 밝혔다. 북한이 북중정상회담에서 비핵화에 대한 태도를 바꾸지 않았다는 이유에서다.

더글라스 팔 카네기국제평화재단 부원장도 김 위원장이 미국과의 대화 재개에 대한 의지를 밝힌 것이라고 평가했다. 하지만 북미 대화가 재개되면 북한이 폐쇄한 풍계리 핵실험장에 대한 보상을 요구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대북 전문가들은 이와 함께 김 위원장이 취했다고 밝힌 비핵화 조치들은 검증이 없는 자체 조치였다고 꼬집었다. 피츠패트릭 전 부차관보는 "핵·미사일 시험 중단은 언제든 되돌릴 수 있고, 풍계리 핵실험장과 서해 미사일 엔진시험장 폐쇄에 대해서는 전문가들의 검증이 없었다"고 지적했다.

크리스토퍼 힐 전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차관보 역시 "김 위원장이 신뢰 구축을 위한 다양한 조치를 취한 것은 사실이지만 비핵화와 관련된 조치는 없었다"고 꼬집었다.

[베이징 로이터=뉴스핌] 김선미 기자 = 중국 베이징 시내 대로변에 설치된 전광판에서 중국 관영 중국중앙방송(CCTV)이 방영하는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정상회담을 시민들이 지켜보고 있다.

전문가들은 중국에 대해 한반도 비핵화 협상 과정에 참여할 의지를 드러낸 것으로 한반도 안정을 무엇보다 우선시한다고 분석했다.

게리 세이모어 전 백악관 국가안보회의 조정관은 "중국은 비핵화 협상의 진전을 원하지만, 미북 양측이 이견을 좁히기 어려운 것을 잘 알고 있다"면서 "중국은 북한의 핵·미사일 실험과 대규모 한미 연합군사훈련을 각각 중단하는 '쌍중단'을 유지하고 싶어한다"고 말했다.

힐 전 차관보는 "이번 정상회담을 통해 중국은 비핵화 과정에 참여하고 싶다는 의지를 드러냈다"면서 "시 주석이 비핵화 과정을 위한 시간벌기를 위해 김정은 위원장에게 핵이나 장거리 탄도미사일 실험 등의 도발을 하지 말 것을 당부했을 것"이라고 진단했다.

힐 전 차관보는 또 내주 오사카 20개국(G20) 정상회의를 계기로 열리는 미중 정상회담에서 시 주석이 트럼프 대통령에게 비핵화 협상의 다자체제를 제안할 가능성이 있다고 분석했다.  

dedanhi@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