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청와대·총리실·감사원

문대통령 "北 목선, 은폐 의혹 없는지 철저하게 밝혀라"

20일 北 목선 사태 논의...軍 축소 은폐 점검 지시
고민정 "사건 당일 해경 간략한 보도자료 배포" 해명
"해경 발표해 축소 의도 아니다. 이같은 표현에 유감"
"경계 작전에서는 안이한 대응, 문제 있었다" 밝혀

  • 기사입력 : 2019년06월20일 20:11
  • 최종수정 : 2019년06월20일 20:1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채송무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20일 삼척항에 정박했던 북한 소형 목선과 관련해 일고 있는 군의 경계 실패와 각종 은폐 의혹에 대해 철저하게 점검하라고 지시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반부패협의회 회의에 앞서 참석자인 정경두 국방부장관 등을 포함한 차담회에서 "(목선이) 우리 쪽까지 오는 과정에서 제대로 포착하지 못했거나 경계하지 못한 부분, 도착 이후 그에 대해 제대로 보고하고 국민께 제대로 알리지 못한 부분, 두 가지 대응에 대해 문제점이 없었는지 철저하게 점검하라"고 말했다.

[서울= 뉴스핌] 문재인 대통령. [사진=청와대] 2019.6.20

정 장관은 이 자리에서 오전에 있었던 대국민 사과와 관련해 문 대통령과 각 부처 장관들에게 사과의 말을 건넸다. 문 대통령은 반부패협의회 이후 북한 목선과 관련된 회의를 주재하고 현재 논란이 되고 있는 축소 은폐 의혹에 대해서도 거듭 명확한 후속조치를 주문했다.

이와 관련, 청와대는 군의 축소 은폐 의혹에 대해서도 해명했다. 사건 당일 해경이 이미 보도자료를 낸 만큼 은폐가 아니라는 것이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정례 브리핑에서 "청와대와 합참 등은 사건 당일인 15일에 바로 보고를 받았다"며 "이후 선원 말을 기반으로 간략한 보도자료가 배포됐다. '북한 어선이(톤수 미상 승조원 4명), 조업 중 기관고장으로 표류하다가 자체 수리해 삼척항으로 옴으로써 6월 15일 06시 50분경에 발견돼 관계기관에서 조사 중'이라는 내용이었다"고 설명했다.

고 대변인은 "해경 발표를 미처 알지 못했다는 국방부의 브리핑이 있는데, 이것은 국방부 브리핑을 한 사람이 해경 발표를 미처 알지 못했다는 것"이라며 "17일에는 국방부 차원에서 경계의 브리핑을 했는데 여기서 삼척항 인근이라는 표현을 썼다고 말을 바꿨다고 보는 것은 틀린 말이다. 항은 보통 방파제와 부두를 모두 포함하는 말"이라고 말했다.

고 대변인은 그러면서 "해경에서 사고 당일인 15일에 삼척항이라고 보도자료를 냈기 때문에 국방부에서는 본인들이 통상 쓰는 언어인 삼척항 인근이라고 표현한 것이지 내용을 바꾸거나 축소하려고 한 것은 아니다"고 강조했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정경두 국방부 장관(오른쪽) leehs@newspim.com

고 대변인은 청와대의 대응에 대해서는 "청와대도 최초 해경으로부터 보고를 받았고, 이후 여러 정보를 취합해 매뉴얼에 따라 해경이 보도자료를 내도록 조치를 취했다"고 말했다.

고 대변인은 또 "해당 매뉴얼은 북한으로부터 선박 및 인원이 내려올 경우 비공개를 원칙으로 하지만 언론 노출이나 오보로 공개가 필요한 경우 관계부처와 확인 후 사실관계를 간략하게 설명하라는 것"이라고 밝혔다.

고 대변인은 이어 "매뉴얼에 따라 브리핑이 이뤄졌다"며 "해경에서 최초로 발표를 했으므로 있었던 사실을 숨겼다가 17일에 발표한 것이 아니냐고 하는 것은 전혀 틀린 말이다. 그렇게 표현하는 것에 대해 유감을 나타낸다"고 설명했다.

고 대변인은 축소 및 은폐 의혹에는 반박하면서도 "경계 작전 부분에서는 안이한 대응이었다고 생각하고 있다"고 인정했다.

고 대변인은 "국방부가 전반적인 경계 작전은 정상적으로 시행해 문제가 없다고 했는데 이에 대해 19일에 이미 문제가 있었다고 국방부에서 분명히 말했다"며 "그렇게 말이 번복되는 것에 대해서는 저희도 안이한 대응으로 문제가 있었다고 말씀을 드리는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고 대변인은 문 대통령의 사과 여부에 대해서는 말을 아꼈다. 그는 "오늘 북한 선박과 관련해 국방부장관의 대국민사과 발표가 있었다. 그리고 문제가 있는 부분에 대해 엄중하게 조치를 취하겠다는 입장도 밝혔다"며 "거기에 대해 결과를 지켜봐주셨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dedanhi@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