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항공

"진에어 제재 그대론데"...'원인 제공' 조현민 복귀 반발

대한항공·진에어 노조 "경영 복귀 시기상조, 사퇴하라"
KCGI "책임경영에 반한다"...한진 "적법하게 채용"

  • 기사입력 : 2019년06월13일 15:11
  • 최종수정 : 2019년06월13일 15:1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유수진 기자 = 1년2개월 만에 경영 일선에 복귀한 조현민 한진칼 전무를 둘러싸고 한진그룹 안팎에서 잡음이 끊이질 않고 있다. 대한항공과 진에어 노동조합은 물론 한진칼 2대 주주인 KCGI까지 조 전무의 복귀를 비판하고 있는 것.

특히 조 전무가 국토교통부의 진에어 제재를 전혀 고려하지 않은 채 무책임하게 '이른 복귀'를 결정했다는 지적도 나온다. 미국 국적인 조 전무의 등기임원 재직과 '물컵 투척' 사건 등으로 진에어의 발이 1년 가까이 묶여있는 상황에서 당사자가 먼저 돌아온 셈이기 때문이다.

조현민 한진칼 전무. [사진=뉴스핌DB]

◆ 대한항공 노조 "조 전무, 진정성 있는 반성·사과 없어...사퇴해야"

13일 항공업계 등에 따르면 고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의 막내딸인 조현민 전무는 지난 10일 그룹 지주사인 한진칼 전무(최고마케팅책임자·CMO) 겸 정석기업 부사장으로 경영에 복귀했다. 지난해 4월 '물컵 투척' 사건으로 대한항공 전무와 진에어 부사장 등 그룹 내 모든 직책에서 물러난 지 1년2개월여 만이다.

한진그룹은 "조 전무는 검찰로부터 무혐의 및 공소권 없음 처분을 받아 법적으로 아무런 문제가 없는 상태"라며 "앞으로 그룹 사회공헌 활동 및 신사업 개발에 역량을 집중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한진칼 본사로 출근한 조 전무 자신도 "열심히 하겠다"고 복귀 소감을 밝혔다.

하지만 조 전무의 경영 복귀에 대한항공과 진에어 등 내부 직원들은 일제히 반발하며 사퇴를 촉구했다. 조 전무가 법적으로 무혐의라 하더라도 진정성 있는 사과나 반성을 하지 않았다는 이유에서다.

대한항공의 두 조종사노동조합은 '갑질이 반복돼서는 안된다'는 제목의 공동성명을 내고 "기억에서 지워졌다며, 법적으로 문제가 없다며 아무렇지도 않게 경영에 복귀해도 그 흔적은 결코 사라지지 않는다"며 "조현민은 한진그룹의 모든 직책에서 사퇴하라"고 주장했다.

대한항공직원연대도 "조 전무는 법적으로 무혐의지만 반성이나 진정성이 느껴지는 사과를 한 번도 한 적이 없다"며 "이번 복귀는 사회적 책임이나 직원들의 요구와는 전혀 상관없이 다시 자신의 기득권을 회복하기 위한 수순에 불과하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그러면서 "어떠한 반성도 없는 경영복귀는 시기상조"라고 꼬집었다.

◆ '불안한' 진에어 "무책임한 태도에 깊은 분노와 좌절"

진에어 직원들도 사퇴 요구에 동참했다. 특히 이들은 면허 취소 위기를 겪게 한 장본인인 조 전무가 국토부의 제재 해제 논의가 진행되고 있는 시점에 복귀를 선택한 것에 대해 분노를 표했다. 국토부가 제재 해제 조건으로 요구한 경영문화 개선 방안 이행에 걸림돌로 작용할 수 있단 불안감 때문이다.

진에어 노동조합은 "지난해 4월 조현민의 물컵 갑질과 외국인으로 등기이사를 재직한 사실이 밝혀지며 진에어는 면허 취소 위기를 겪었다"면서 "전 직원이 뛰쳐나가 면허취소를 막아냈으나 이후 전대미문의 국토부 제재가 1년 가까이 이어지고 있다"고 토로했다.

이어 "그동안 진에어 노사는 제재 해소를 최우선 과제로 삼고 최선의 노력을 다했으며, 현재는 국토부의 결정만을 기다리고 있는 상황"이라며 "희망의 불빛이 보이며 미래를 꿈꾸는 중요한 시기에 진에어 사태의 장본인이 지주사 한진칼 임원으로 복귀했다"고 지적했다.

또한 "진에어 사태에 대해 무책임한 태도로 일관하는 모습에 우리들은 배신감을 넘어 깊은 분노와 좌절을 느끼고 있다"며 "국토부가 요구하는 제재 해제의 전제는 갑질 근절과 진정한 경영문화의 개선이다. 조현민은 한진칼 경영복귀를 즉각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업계 일각에서도 조 전무의 경영 복귀가 예상보다 빠르게 진행됐다는 평가가 나온다. 진에어 사태가 아직 매듭지어지지 않은 것은 물론, 조양호 회장이 별세하고 조원태 회장이 취임한 지 불과 두 달 만에 경영 참여를 본격화한 것이기 때문이다.

◆ KCGI "조 전무 복귀, 책임경영 원칙에 반해"...향후 충돌 예고

그룹 밖에서는 한진칼 2대 주주인 행동주의 사모펀드 KCGI가 조 전무와의 충돌을 예고했다. KCGI는 12일 한진칼 이사들에게 조 전무 복귀로 인한 영향 등에 대해 묻는 서한을 발송하겠다고 발표했다. '물컵 투척' 사태로 인한 주가 하락에 대한 조치와 조 전무 재선임 배경 및 이사회의 역할 등에 대해 따져 묻겠다는 것이다.

특히 KCGI는 "한진그룹의 기업가치를 크게 훼손해 주주와 임직원 등에게 막대한 피해를 입힌 조 전무가 조양호 회장 사망 후 불과 2개월만에 복귀하는 것은 책임경영의 원칙에 반하는 것"이라고 문제를 제기했다. 이로써 조 전무는 추후 그룹 경영에 참여하는 과정에서 한진칼 대주주인 KCGI와의 충돌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다만 한진그룹 측은 "주가 하락은 경기변동과 유가 등 대외요인으로 인한 것"이라면서 "조 전무는 한진칼 임원 채용 절차 등 내규에 따라 적법하게 채용된 것"이라고 KCGI의 주장에 반박했다. 또한 "조 전무는 한진그룹에서 10여년 이상 광고와 마케팅을 성공적으로 담당해왔다"면서 "풍부한 경험을 바탕으로 그룹의 전반적인 매출 증대 및 주주가치 제고에 기여할 것"이라고 공식 입장을 밝혔다. 

ussu@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