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항공

진에어 노조, 조현민 전무 복귀 철회 요구…"납득할 수 없어"

"진에어를 다시 경영하려는 꼼수"

  • 기사입력 : 2019년06월11일 16:08
  • 최종수정 : 2019년06월11일 16:0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조아영 기자 = 진에어 노동조합이 조현민 한진칼 전무의 경영복귀에 대해 "납득할 수 없다"며 즉각 철회를 요구했다.

진에어 노조는 11일 성명서를 내고 "진에어 노동조합과 2000여명의 직원들은 하늘이 무너지는 참담한 심정"이라며 "조현민은 지주사 한진칼의 경영복귀를 즉각 철회하라"고 주장했다.

진에어 항공기 [사진=진에어]

노조는 "2018년 4월 조현민의 물컵 갑질과 외국인으로 등기이사를 재직한 사실이 밝혀지며 진에어는 면허취소의 위기를 겪었다"며 "이후 전대미문의 국토부 제재가 1년 가까이 이어지고 있으며, 진에어 노조와 회사는 제재해소를 최우선 과제로 삼고 최선의 노력을 다 했다"고 말했다.

이어 "중요한 시기에 진에어 사태의 장본인이 지주사 한진칼의 임원으로 복귀했다"며 "이는 진에어 전 직원의 희망을 처참히 짓밟는 끔찍한 처사"라고 비판했다.

노조는 "조현민의 한진칼 복귀는 진에어를 다시 경영하려는 꼼수"라며 "진에어 지분의 60%를 보유한 1대 주주 한진칼 전무로의 복귀는 곧 진에어를 사실적으로 지배하다는 뜻과 다름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문제의 책임자인 총수일가는 이를 위한 어떠한 노력도 하지 않았고 오히려 직원들의 염원을 수포로 만들고 있다"며 "총수일가는 총수일가는 진에어 직원들에게 진심 어린 사과를 하고 국토부 제재를 책임지고 해소하라"고 요구했다. 

 

likey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