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특파원

[종합2보] 다뉴브에서 한국인시신 2구· 헝가리인시신1구 수습‥“크루즈선 선장은 두 달 전에도 사고”

6일 하류에서 한국인 남녀 시신 수습..헝가리인 시신도 첫 수습
헝가리 검찰 “크루즈 선장 4월에도 네덜란드에서 선박 사고”

  • 기사입력 : 2019년06월07일 05:32
  • 최종수정 : 2019년06월07일 08:0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욕·부다페스트 로이터=뉴스핌]김근철 특파원·김선미 기자=헝가리 다뉴브강 유람선 허블레아니호 침몰 사고 관련 한국인 및 헝가리인 희생자 시신 3구가 6일(현지시간) 강 하류 지역에서 잇따라 발견됐다.  

정부 합동신속대응팀에 따르면 침몰사고 현장에서 5.8㎞ 떨어진 라코치 지역에서 이날 오전 한 주민이 시신 1구를 발견, 경찰에 신고했다. 한국과 헝가리 합동 감식 결과 이 시신은 유람선에 탑승했던 60대 한국인 남성으로 신원이 확인됐다.

허블레아니호 침몰 지역 주변에서 작업 중인 준설선. [사진=로이터 뉴스핌]

사고 현장에서 하류로 40㎞ 떨어진 사즈헐롬버터 지역에서도 한 주민이 시신 1구를 발견, 경찰에 신고했다. 이 역시 허블레아니호에 탑승했던 30대 한국 여성으로 밝혀졌다. 

헝가리 경찰은 이밖에 이날 오후 사고 현장에서 약 4km 떨어진 지점에서 남성 시신 1구를 수습했고, 신원 확인 결과 허블레아니호에 탑승했던 헝가리인 남성으로 확인됐다.   

지난달 29일 사고 당시 허블레아니호에는 한국인 33명과 헝가리인 선장과 승무원 등 총 35명이 탑승해 있었다. 사고 직후 한국인 탑승객 7명은 구조됐지만, 7명은 숨진 채 발견됐다. 

이후 희생자 수습이 이뤄지면서 사망자는 총 19명(한국인 18명)으로 늘어났고, 실종자는 9명(한국인 8명)이 됐다.  

한편 다뉴브강 유람선 허블레아니호를 들이받아 침몰시킨 크루즈 바이킹 시긴호의 선장이 두 달 전에도 선박 사고를 냈던 것으로 나타났다.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헝가리 검찰은 이날 성명을 통해 체포된 크루즈 바이킹 시건의 C.유리 선장(64)이 지난 4월 1일 네덜란드에서도 선박 사고를 낸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정박 중인 바이킹 시긴호. [사진=로이터 뉴스핌]

헝가리 검찰은 유럽연합(EU) 사법 공조로 확인한 결과 지난 4월 네덜란드에서 크루즈 바이킹 이둔호와 화물선의 선박 사고가 있었고 당시 크루즈의 선장도 C.유리였다고 밝혔다. 

바이킹 이둔호는 안트워프에서 겐트 지역으로 이동 중이었고 당시 사고로 부상을 입은 승객은 보고되지 않았다.   

헝가리 검찰은 이 밖에 C.유리 선장이 지난달 29일 허블레아니호를 추돌하는 사고를 낸 뒤 자신의 휴대전화 데이터를 삭제했다고 발표했다. 다만 삭제된 내용이 허블레아니호 사고와 관련된 것인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kckim10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