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건·사고

헝가리 검·경에 다뉴브강 참사 생존자 진술..‘검사 입회 이례적’

  • 기사입력 : 2019년06월05일 20:48
  • 최종수정 : 2019년06월05일 20:4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부다페스트 로이터=뉴스핌] 김선미 기자 = 헝가리 부다페스트 다뉴브강에서 침몰한 유람선 참사 생존자들이 헝가리 경찰과 검사의 합동 진술회에서 보강 진술을 했다고 정부합동 신속대응팀이 5일(현지시간) 밝혔다.

헝가리 다뉴브강 유람선 침몰 현장에서 7일째 수색 작업이 이어지고 있다. 2019.06.04 [사진=로이터 뉴스핌]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전날 검사 입회하에 경찰의 진술 청취가 이뤄졌고, 적극적으로 진술하겠다는 의사를 표한 생존자 3명의 추가 조서가 작성됐다. 생존자 7명 중 아직 입원 중인 1명을 제외한 나머지 3명도 합동진술회에 참석했다.

이번 진술회는 헝가리 사법당국이 유람선 침몰 사고와 관련해 생존자의 진술을 최종 확인하는 절차다. 생존자들이 자세한 증언을 위한 보강 수사를 요구하고 우리 정부가 헝가리 법무부 및 검찰에 보강 진술을 요청함에 따라 이례적으로 검사 입회 하에 진술회가 진행됐다.

생존자들은 4일 오후 저녁 10시까지 8시간 동안 추돌 및 구조 당시 구체적인 상황에 대해 자세히 진술했다.

정부합동 신속대응팀 측은 “검사가 입회한 것은 이례적인 일로, 그만큼 헝가리 측이 각별한 관심을 기울이고 있다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한국 외교부는 허블레아니호와 충돌 사고를 낸 크루즈선 ‘바이킹 시긴’호의 선장이 구속 수사를 받도록 헝가리 측에 입장을 제시하고 있다고 밝혔다.

 

 

go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