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교육

[6월 모의고사] 평가원 "수학 종합사고력·국어 독서능력 중점"

"영어는 수험생 학습성향 따라 유불리 없게 출제"
"한국사·사탐, 지엽적인 내용 출제에서 배제"
평가원 “EBS 연계율 70%...예년 출제기조 유지”

  • 기사입력 : 2019년06월04일 17:54
  • 최종수정 : 2019년06월04일 18:0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서울=뉴스핌] 김연순 기자 = 올해 대학수학능력시험에 대비한 6월 모의평가가 4일 오전 8시40분 전국 2053개 고등학교와 425개 지정학원에서 54만여 명이 응시한 가운데 치뤄졌다. 수능 출제기관인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이하 평가원)이 주관하는 6월 모의평가는 오는 11월14일 치러질 수능의 출제 방향과 난이도를 가늠할 수 있는 시험이다.

평가원은 “지난 3월, 6월 모의평가 시행계획에서 발표한 바와 같이 EBS 수능 교재 및 강의 연계율은 문항수를 기준으로 70% 수준”이라고 밝혔다. 영역별 연계율은 영어가 73.3%로 가장 높았고 국어는 71.1%,수학 가형·나형, 한국사, 사회·과학·직업탐구, 제2외국어·한문 영역 등은 모두 70%였다.

[서울=뉴스핌] 윤창빈 기자 = 4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여자고등학교에서 학생들이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6월 모의평가에서 시험지를 배부받고 있다. 6월 모의평가는 한국교육과정평가원에서 주관하며 시험의 성격과 출제영역, 문항 수 등이 수능과 같다. 오늘 모의평가를 통해 2020학년도 수능의 출제 경향과 난이도를 가늠할 수 있다. 2019.06.04 pangbin@newspim.com

◆ 평가원 "국어, 독서능력 측정 문항 중점 출제"

평가원은 이번 모의평가 1교시 국어영역에 대해 "범교과적 소재를 활용해 다양한 분야의 글에 대한 독서 능력을 측정할 수 있는 문항, 2009 개정 교육과정에서 강조하는 추론적·비판적·창의적 사고를 활용해 풀 수 있는 문항을 중점적으로 출제했다"고 출제 기본 방향을 밝혔다.

평가원은 또 "문항의 형식을 복잡하게 만들기보다 평가 목표에 충실하게 출제하고자 했다"고 설명했다. 평가원은 이번 국어영역에서 교육과정상의 중요도, 사고 수준, 소요 시간 등을 고려해 2점(35문항), 3점 (10문항)으로 차등 배점했다.

평가원은 국어 출제 범위와 관련해선 "폭넓고 다양한 국어 능력을 평가하기 위해서 다양한 소재의 지문과 자료를 활용해 출제했다"며 "이에 지문의 소재를 특정 분야로 제한하지 않고 교육적으로 가치 있는 소재를 두루 취했다"고 설명했다.

◆평가원 "수학, 복잡한 계산보다 종합 사고력 문항 출제" 

평가원은 2교시 수학영역에 대해선 "교육과정에서 다루는 기본 개념에 대한 충실한 이해와 종합적인 사고력을 필요로 하는 문항을 출제하고자 했다"고 밝혔다. 복잡한 계산을 지양하고 반복 훈련으로 얻을 수 있는 기술적 요소나 공식을 단순하게 적용해 해결할 수 있는 문항은 가급적 피했다는 설명이다.

평가원은 "수학 가형과 수학 나형은 교육과정 내용과 수준에 맞춰 출제했다"고도 했다. 수학 가형과 수학 나형의 출제 범위와 수준 차를 고려해 각 30문항 중에서 3문항을 공통으로 출제했다. 또한 교육과정상의 중요도, 내용 수준, 소요 시간 등을 고려해 2점, 3점, 4점으로 차등 배점했다. 수학 가형과 수학 나형 모두 전체 문항 수의 30%를 단답형 문항으로 출제했고, 답은 세 자리 이하 자연수가 나오도록 했다.

아울러 수학 가형은 ‘미적분Ⅱ’ 14문항, ‘확률과 통계’ 8문항, ‘기하와 벡터’ 8문항으로, 수학 나형은 ‘수학Ⅱ’ 13문항, ‘미적분Ⅰ’ 10문항, ‘확률과 통계’ 7문항으로 구성했다. 또한 ‘확률과 통계’의 3문항을 공통으로 출제해 공통 문항 수를 2019학년도 수능과 같도록 했다.

◆ 평가원 "영어, 인문·사회·자연·예술·문학 등 내용 영역별 균형 출제"

평가원은 3교시 영어영역에 대해선 "인문, 사회, 자연, 예술, 문학 등 내용 영역별로 균형 있게 출제해 수험생의 학습 성향에 따라 유불리 문제가 발생하지 않도록 출제했다"고 강조했다.

평가원은 또 "수험생의 인지적 과정에 따라 문항 유형을 배열했다"며 "지문(대화문)의 중심내용과 맥락을 파악하는 유형을 먼저 제시하고, 세부 내용 파악 유형, 문법 어휘 유형, 빈칸 추론 유형, 쓰기 유형, 복합 문항 순으로 제시했다"고 밝혔다.

평가원은 교육과정상의 중요도, 사고 수준, 소요 시간 등을 고려해 2점(35문항), 3점 (10문항)으로 차등 배점했다. 동시에 중심내용과 맥락(대의파악)’, ‘세부내용(‘세부정보’)’을 묻는 문항은 EBS 지문과 주제, 소재, 요지가 유사한 다른 지문 등을 활용해 출제했다.

평가원은 "EBS 문항의 지문과 주제, 소재, 요지가 유사한 다른 지문 등을 활용하되, 단어 문장 등이 쉬운 지문을 활용해 연계했다"면서 "이 외의 다른 EBS 연계 문항은 기존의 연계 방식을 유지했고 EBS 연계 비율은 70% 이상을 유지했다"고 덧붙였다.

◆ 평가원 "한국사·사탐, 지엽적인 내용 출제에서 배제"

평가원은 4교시 한국사에 대해선 "한국사 영역에서는 교육과정에서 중요하게 다루고 있는 핵심 내용을 출제에 적극 반영했다"며 "또한 특정 교과서에만 수록돼 있는 지엽적인 내용은 출제에서 배제하고자 했다"고 밝혔다.

사회탐구 영역에 대해서도 "교육과정에서 중요하게 다루고 있는 내용으로, 학문적으로 중요한 가치가 있거나 시사적으로 의미 있는 내용을 출제에 반영했다"고 설명했다.

평가원은 과학탐구 영역에 대해 "EBS 연계는 연계율 70%를 목표로 설정하고 EBS 수능 연계 교재 및 강의와 연계하여 출제했다"며 "학교 교육을 충실히 받은 학생들이 EBS 수능 교재 및 강의를 잘 이해하면 문항을 풀이하는 데 도움이 됐을 것"이라고 밝혔다.

평가원 관계자는 “학생들의 과도한 수험 준비 부담을 완화하고 학교 교육이 내실화될 수 있도록 고등학교 교육과정을 기준으로 예년과 같은 출제 기조를 유지하고자 했다”며 “고등학교 교육과정을 충실히 이수한 수험생이라면 문제를 해결 할 수 있는 수준으로 출제했다”고 밝혔다.

 

y2kid@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