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교육

[6월 모의고사] 평가원 "영어, 수험생 학습성향 따라 유불리 없게 출제"

인문·사회·자연·예술·문학 등 내용 영역별로 균형 있게 출제

  • 기사입력 : 2019년06월04일 15:34
  • 최종수정 : 2019년06월04일 15:5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연순 기자 =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이하 평가원)은 4일 2020학년도 수능 6월 모의평가 3교시 영어영역에 대해 "인문, 사회, 자연, 예술, 문학 등 내용 영역별로 균형 있게 출제해 수험생의 학습 성향에 따라 유불리 문제가 발생하지 않도록 출제했다"고 강조했다.

평가원은 또 "수험생의 인지적 과정에 따라 문항 유형을 배열했다"며 "지문(대화문)의 중심내용과 맥락을 파악하는 유형을 먼저 제시하고, 세부 내용 파악 유형, 문법 어휘 유형, 빈칸 추론 유형, 쓰기 유형, 복합 문항 순으로 제시했다"고 밝혔다.

[서울=뉴스핌] 윤창빈 기자 = 4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여자고등학교에서 학생들이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6월 모의평가에서 OMR카드를 작성하고 있다. 6월 모의평가는 한국교육과정평가원에서 주관하며 시험의 성격과 출제영역, 문항 수 등이 수능과 같다. 오늘 모의평가를 통해 2020학년도 수능의 출제 경향과 난이도를 가늠할 수 있다. 2019.06.04 pangbin@newspim.com

평가원은 학교 현장의 실제 영어 사용 상황에 긍정적으로 영향을 끼칠 수 있는 문항을 출제했다. 교육과정상의 중요도, 사고 수준, 소요 시간 등을 고려해 2점(35문항), 3점 (10문항)으로 차등 배점했다.

동시에 중심내용과 맥락(대의파악)’, ‘세부내용(‘세부정보’)’을 묻는 문항은 EBS 지문과 주제, 소재, 요지가 유사한 다른 지문 등을 활용해 출제했다.

평가원은 "EBS 문항의 지문과 주제, 소재, 요지가 유사한 다른 지문 등을 활용하되, 단어 문장 등이 쉬운 지문을 활용해 연계했다"면서 "이 외의 다른 EBS 연계 문항은 기존의 연계 방식을 유지했고 EBS 연계 비율은 70% 이상을 유지했다"고 덧붙였다.

 

y2kid@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