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방송·연예 > 영화

작품성·흥행성 입증한 '기생충'…충무로 제작판도 바꿀까

빤한 배우·소재 탈피…빈부격차 문제 날카롭게 바라봐
이정은·장혜진 기용 적중…감독 부름에 열연으로 응답
작품성·흥행성·윤리성 갖춘 영화…제작환경 영향 줄듯

  • 기사입력 : 2019년06월05일 09:55
  • 최종수정 : 2019년06월05일 16:0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세혁 기자 = 올해 칸영화제 최고상을 거머쥐며 작품성을 인정받은 ‘기생충’. 개봉과 동시에 흥행성까지 입증하며 두 마리 토끼를 잡았다는 평가다. 우리사회 빈부격차 문제를 봉준호 특유의 시각으로 바라본 이 영화는 충무로에도 적잖은 변화를 줄 전망이다. 그간 흥행을 위해 소재와 배우가 한정됐던 우리 영화 제작판도에 어떤 바람이 불어올지 주목된다.

◆무명 배우 맹활약...주·조연 탄탄한 연기하모니

[서울=뉴스핌] 이한결 인턴기자 = 영화감독 봉준호(오른쪽)가 기용한 배우 장혜진. 영화 ‘기생충’에서 뛰어난 연기력을 과시했다. alwaysame@newspim.com

‘잘나가는 배우와 잘되는 소재를 쓸 것’. 한국 영화계의 오래된 흥행공식이다. 물론 할리우드도 마찬가지겠지만, 우리나라는 유독 흥행을 담보할 배우나 소재에 기대는 경향이 두드러졌다.

배우의 경우, 주연은 물론 조연라인까지 흥행배우들이 따로 있다. 신인을 발굴하기보다 검증된 배우를 쓰는 편이 투자자나 제작자로서는 ‘개런티’가 되기 때문이다.

‘기생충’의 경우 송강호라는 흥행배우를 기용하면서도 조연라인을 파격기용했다. 송강호의 아내로 등장하는 장혜진과 이선균네 일을 봐주는 이정은이 대표적이다.

그간 조연과 단역을 오가던 장혜진은 ‘기생충’에서 중반 이후 묵직한 사건을 끌고 가며 극 전개의 한 축을 담당한다. 이창동 감독의 ‘시’(2010)에서 배역 이름조차 없었던 그는 ‘기생충’으로 당당하게 칸영화제 레드카펫을 밟았다.

극의 긴장감을 끌어올리는 이정은 역시 봉준호의 기막힌 선택. 이정은은 극 중반 이후 장혜진과 더불어 '기생충'에서 빼놓을 수 없는 캐릭터로 맹활약하는 동시에, 반전의 키를 쥔 인물로 시선을 고정시킨다. 

◆조폭, 형사, 재난 아니면 판타지...소재 다변화할까

확실하게 대비되는 이선균네(사진 위)와 송강호네 집. 봉준호 감독 신작 '기생충'은 한국사회의 오랜 문제인 빈부격차를 꼬집는다. [사진=CJ엔터테인먼트]

충무로에서 잘되는 영화의 소재는 그간 한정적이었다. 조폭이나 수사물, 판타지 등 자극적이고 쉽게 눈길을 끌만한 것에 소재가 국한될 수밖에 없다.

물론 비틀기나 장르 복합 시도도 있었다. 다만 조폭에 형사를 끼워넣거나 판타지로 버무리는 식이었다. 소재가 괜찮다 싶으면 이미 흥행한 웹툰이나 게임이 원작인 경우가 많았다.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은 조폭, 형사물도 아니고 판타지도 아니다. 물론 빈부격차를 소재로 한 영화가 처음은 아니지만 감독 특유의 냉철함과 냉소, 풍자 덕에 신선함으로 가득하다. 뭣보다 다양한 해석이 가능한 연출로 관객들의 관심을 유도하고 있다.

우리 사회의 고질적 문제를 들여다봤다는 점도 높이 평가할 만하다. 반지하에 사는 기택(송강호)네와 그들을 고용하는 상류층 박사장(이선균)네를 통해 돈으로 나뉜 현대판 계급사회를 풍자한다. 돈이 구분한 쉽게 넘을 수 없는 선을 냄새로 묘사한 연출은 올해 칸영화제 심사위원장 알레한드로 곤잘레스 이냐리투 감독으로부터 “굉장히 유니크한 경험”이라는 극찬을 받았다. 한국적 정서를 담았음에도 세계적 공감을 이끈 점 역시 인상적이다. 

이런 장점이 어우러지면서 ‘기생충’은 올해 칸영화제에서 심사위원 만장일치로 그랑프리를 거머쥐었다. "한국적 색채가 너무 강하다"는 봉준호 감독의 자평은 기우였다. AFP는 “‘기생충’은 세계 각국이 겪는 빈부격차 심화에 따른 갈등을 효과적으로 다뤘다”고 호평했다.

◆표준근로계약서 준수…근무환경 개선도 기대

영화 '기생충' 스틸 [사진=CJ엔터테인먼트]

‘기생충’이 한국 영화계에 줄 수 있는 변화는 또 있다. 촬영환경 개선이다. 봉준호 감독은 ‘기생충’을 찍으면서 본인도 표준근로계약서를 썼다. 근무시간은 물론 최저임금까지 준수한 덕에 촬영 현장 분위기가 다른 때와는 확실히 달랐다는 후문이다.

우리나라 영화계는 표준근로계약서를 2~3년 전부터 도입했다. ‘기생충’이 처음은 아니지만, 성적이 좋고 큰 상도 받았기에 이 영화가 업계의 ‘표준’이 될 가능성이 크다. 물론 저예산 영화들은 아직 동떨어진 이야기고, 최근 불거진 ‘아스달 연대기’처럼 TV드라마 촬영현장 역시 열악한 상황이지만 ‘기생충’을 기점으로 최소한 인식제고가 되리라는 전망이 나온다.

한 영화계 관계자는 “‘기생충’은 작품성, 흥행성에 윤리성까지 관객에 좋은 점수를 받았다. 우리나라 영화계에 관객 인식이 주는 영향력은 큰 편이다. 이런 점에서 ‘기생충’이 향후 충무로 제작판도에 영향을 줄 가능성은 충분하다”고 진단했다.

한편 지난달 30일 개봉과 동시에 박스오피스 1위에 오른 ‘기생충’은 개봉 5일 만인 3일 374만9373 관객을 기록하며 손익분기점(370만)을 넘었다. 하루 뒤인 4일에는 400만 고지에 성큼 올라섰다. 

starzooboo@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