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방·안보

[전문] 한‧미 국방장관회담 공동언론보도문

정경두‧패트릭 섀너핸, 3일 서울서 회담 가져
“北 단거리 미사일 발사 우려…한미 공조 대응”
“전작권 전환 충족조건 진전…동맹연습도 성공적”
“미래 연합군사령관, 합참의장 겸직 않는 韓 4성 장군 임명”

  • 기사입력 : 2019년06월03일 15:00
  • 최종수정 : 2019년06월03일 17:1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서울=뉴스핌] 하수영 기자 = 한미 군 당국이 지난 달 실시된 북한의 단거리 미사일 발사에 우려를 표명하고, 북한의 핵‧미사일 활동에 대한 정보 공유 등 긴밀한 한미 공조를 이어나가기로 했다.

3일 국방부가 발표한 한미 공동언론보도문에 따르면 정경두 국방부장관과 패트릭 섀너핸 미국 국방장관대행은 이날 오전 서울 국방부청사에서 만나 한미 국방장관회담을 개최한 가운데 이 같은 내용에 공감했다.

[서울=뉴스핌] 정일구 기자 = 정경두 국방부 장관과 패트릭 섀너핸 미국 국방장관 대행이 3일 오전 서울 용산구 국방부에서 열린 한미 국방장관회담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2019.06.03 mironj19@newspim.com

양 장관은 이 자리에서 최근 한반도 안보상황 평가를 공유하면서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평화정착을 위한 양국의 외교적 노력을 뒷받침해 나가자”고 합의했다.

양 장관은 동시에 지난 3월 실시된 새로운 형태의 한미연합지휘소 연습인 ‘동맹 연습’에 대해
“굳건한 한미연합 방위태세 유지에 기여했다”고 평가했다.

동맹 연습은 한미연합훈련인 ‘키 리졸브(Key-Resolve) 연습’ 및 ‘독수리 훈련(Foal Eagle)’이 폐지된 뒤 이들 훈련을 조정 및 축소한 형태의 새로운 한미연합지휘소 연습이다.

양 장관은 그러면서 “전시작전통제권 전환 충족에 있어 상당한 진전이 이뤄지고 있다”며 “(전작권 전환 이후) 미래 연합군사령관은 합동참모본부 의장을 겸직하지 않는 별도의 한국군 4성 장군으로 임명한다”고 결정했다.

[서울=뉴스핌] 정일구 기자 = 정경두 국방부 장관과 패트릭 섀너핸 미국 국방장관 대행이 3일 오전 서울 용산구 국방부에서 열린 한미 국방장관회담에서 참석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19.06.03 mironj19@newspim.com

다음은 한‧미 국방장관회담 공동언론보도문 전문이다.

정경두 국방부장관과 패트릭 섀너핸(Patrick Shanahan) 미국 국방장관 대행은 2019년 6월 3일 서울에서 한미 국방장관회담을 개최하고, 한반도 안보상황 관련 공조방안과 한미동맹 주요현안에 대해 논의하였습니다.
정경두 장관과 섀너핸 장관 대행은 최근 한반도 안보상황 평가를 공유하면서,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평화정착을 위한 양국의 외교적 노력을 뒷받침해 나갈 것이라는 공약을 재확인하였습니다.
또한 양 장관은 북한의 최근 단거리 미사일 발사에 대해 우려를 표명하면서, 북한의 핵‧미사일 활동에 대한 정보공유를 포함한 다양한 분야에서 긴밀한 공조와 협력을 강화해 나가기로 하였습니다.
양 장관은 2019년 전반기 동맹연습(DongMaeng Exercise)이 현행 외교적 노력을 군사적으로 뒷받침함과 동시에 굳건한 연합방위태세 유지에 기여하였다고 평가하였습니다.
동시에 양 장관은 이번 회담결과를 계기로 프리덤 가디언(Freedom Guardian, FG) 유형의 연합연습 종료에 합의하면서, 조정된 후반기 연합연습 시행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소통과 협력을 강화해 나가기로 하였습니다.
양 장관은 전작권 전환을 위한 조건 충족에 있어 상당한 진전이 이루어지고 있음에 주목하면서, 올해 후반기 미래 연합군사령부의 기본운용능력(IOC) 검증 결과에 기대감을 표명하였습니다.

아울러, 양 장관은 전작권 전환이 한미동맹을 더 강화하는 방향으로 이루어져야 한다는 데 의견을 같이하면서, 한미 소관당국이 긴밀한 협의를 통해 건의한 ‘미래 연합군사령관은 합참의장을 겸직하지 않는 별도의 한국군 4성 장성으로 임명하는 방안’을 승인하였습니다.
또한, 양 장관은 연합사 본부를 험프리스 기지로 이전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승인하였으며, 이러한 조치가 연합사의 작전 효율성과 연합방위태세를 향상시킬 것 이라는데 공감하였습니다.
양 장관은 연합사 본부를 험프리스 기지로 이전하는 과정에서 연합사의 대비태세와 한국 정부가 추진 중인 용산공원 조성사업의 원활한 진행이 보장될 수 있도록 긴밀히 협력해 나가기로 하였습니다.
또한, 양 장관은 연합사 본부의 험프리스 기지 이전에 따른 제반 사항은 한미 공동실무단 운용을 통해 구체화시켜 나가기로 하였습니다.
양 장관은 지속적이고 긴밀한 공조가 한반도 비핵화 및 평화정착에 중요하다는 점을 확인하면서, 이러한 측면에서 양 장관간의 긴밀한 소통과 공조를 지속 유지해 나가기로 하였습니다.  

suyoung071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