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통신

[5G 시대]㊿ 스타트업 '물 만났다'

SKT·LG전자·삼성전자...ICT 대기업들 '스타트업 모시기'에 혈안
VR·AR·자율주행 관련 기술 보유한 곳 '핫(Hot)'한 스타트업

  • 기사입력 : 2019년05월30일 14:14
  • 최종수정 : 2019년05월30일 14:1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편집자] 3G, LTE에 이어 5세대(5G) 통신 시대가 시작됩니다. 사물과 인간이 촘촘히 이어지는 명실상부한 '초연결시대'가 구현되는 것입니다. LTE 보다 20배 빠른 네트워크 속도는 일상의 변화는 물론 인공지능·가상현실·자율주행·스마트홈 등 4차산업혁명을 완성하는 기반입니다. 뉴스핌은 '세계 최초 5G 상용화'와 맞물려 5G란 무엇이며, 기업과 정부의 역할, 바뀌는 세상은 어떤 모습일지 등 총 50회에 걸친 '5G 빅 시리즈'를 준비했습니다.

[서울=뉴스핌]  성상우 기자 = 국내 1위 이동통신사업자 SK텔레콤은 지난 27일 스타트업을 발굴하고 지원하는 '엑셀러레이터' 프로그램을 통해 5G 관련 스타트업 15곳을 키우겠다고 발표했다. 경쟁사인 KT는 지난해 9월부터 '5G 오픈랩'을 통해 기술 스타트업을 육성하고 있다. LG유플러스 역시 지난달 마곡 사옥에 '5G 이노베이션 랩'을 열고 400여개의 스타트업을 발굴하겠다고 나섰다.

바야흐로 '스타트업 전성시대'다. SK텔레콤·KT·LG유플러스 등 이통3사 뿐만 아니라 삼성전자·LG전자 등 주요 전자 제조사와 네이버·카카오 등 플랫폼 기업을 비롯해 현대자동차 등 완성차 제조사와 건설사에 이르기까지, 전 산업군에 걸친 거대 기업들이 스타트업 파트너 확보에 혈안이 돼 있다. 가상현실(AR)·증강현실(AR)·빅데이터·헬스케어·자율주행 등 5G 시대의 주요 신산업으로 꼽히는 영역에서 참신한 신기술을 보유했다고 평가받는 스타트업에겐 수백억원에서 수천억원의 투자금이 몰린다.

[사진=바이두]

'스타트업 모시기'에 나선 이들의 궁극적 목표는 5G '생태계 선점'이다. 이를 위해 스타트업 파트너 확보는 필수불가결하다. 5G 생태계를 구성하는 콘텐츠, 소프트웨어, 전용 디바이스와 이를 담아내는 플랫폼의 대부분은 스타트업들이 만들어낸다. 대기업 혼자 이 생태계를 꾸리는 것은 불가능에 가깝다. 5G 트렌드에 빠르게 적응하고 성공적으로 신사업을 추진하려면 콘텐츠와 기술을 보유한 스타트업과 대기업의 협업이 반드시 필요한 구조다.

◆SKT·LG전자·삼성전자...ICT 대기업들 '스타트업 모시기'에 혈안

SK텔레콤의 스타트업 지원프로그램(엑셀러레이터)은 처음이 아니다. 인공지능(AI)·모빌리티에 이어 증강현실(AR)·가상현실(VR)까지 올해에만 벌써 3개의 액셀러레이터 프로그램을 내놨다. 자사의 사업포트폴리오를 5G 위주로 전면 재구성하고 있는 만큼, 5G 생태계 선점과 스타트업 파트너 확보에 일찍부터 관심을 가져온 결과다.

LG유플러스의 스타트업 투자는 LG그룹 차원의 큰 그림의 일환으로 진행되고 있다. 이 사업은 신성장동력 발굴에 집중하고 있는 구광모 LG 회장이 직접 이끌고 있다. 구 회장은 지난해 취임 후 처음으로 찾은 서울 마곡 LG사이언스파크에서 “기업 내외부의 아이디어를 결합해 가치를 창출하는 개방형 혁신을 위해 우수한 기술을 보유한 국내외 스타트업 발굴에 집중해달라”고 강조한 바 있다.

LG그룹 차원에서 설립한 스타트업 투자회사(벤처캐피탈, VC) 'LG테크놀로지벤처스'엔 LG유플러스를 비롯해 LG전자, LG디스플레이, LG화학, LG CNS 등 그룹 내 주요 계열사 5곳이 공동으로 총 5000억원(4억2500만달러)을 출자했다. 'LG테크놀로지벤처스' 현재까지 투자한 1900만달러의 상당 비중이 VR·AR·차세대 부품 및 소재·빅데이터·자율주행 등 5G 기술 관련 스타트업으로 들어갔다.

삼성전자는 지난 2012년부터 사내 벤처 육성 프로그램 'C랩'을 운영 중이다. 이 프로그램을 통해 지난 6년간 228개 과제에 917명의 임직원들이 참여했고, 지난해 말 기준 40개 과제가 스타트업으로 창업했다. 최근 업계의 주목을 받고 있는 스타트업 중 'C랩 출신' 회사들이 상당수다. 지난해 하반기부턴 C랩 운영 노하우를 사회 전반으로 확대한 'C랩 아웃사이드' 프로그램으로 스타트업 발굴 작업도 확대하고 있다.

삼성전자는 5G와 AI를 4대 미래 성장 동력으로 편입하고, 향후 3년동안 이 분야 스타트업에 총 220억달러(26조원)를 투자한다는 계획이다. 사업성이 입증된 스타트업의 경우 적극적인 인수합병(M&A)도 진행한다는 방침이다.

[서울=뉴스핌] 백인혁 인턴기자 = LG유플러스는 5G 오픈 이노베이션 활동의 첫 번째로 국내외 스타트업과 중소 벤처기업들이 자유롭게 5G 서비스와 기술 아이디어를 제안하고 개발해 상용화할 수 있도록 '5G 이노베이션 랩을' 마곡사옥에 개관했다.2019.04.03 dlsgur9757@newspim.com

◆ VR·AR·자율주행 관련 기술 보유한 곳 '핫(Hot)'한 스타트업

최근 5G와 맞물려 관심을 받고 있는 곳들은 주로 VR과 AR 및 AR글래스, 사물인터넷(IoT), 자율주행 및 모빌리티 관련 기술을 보유한 스타트업들이다.

송창현 전 네이버 CTO가 설립한 스타트업 ‘코드42’는 현대자동차의 전략적 투자를 이끌어내면서 화제가 된 바 있다. 코드42는 미래 모빌리티 서비스 시장의 패러다임 전환에 주목하면서 관련 과정을 모두 아우르는 통합 플랫폼 ‘유모스(UMOS)’를 개발 중이다.

카카오 출신 창업자들이 설립한 가상현실(VR) 스타트업 '어메이즈VR' 역시 LG, 네이버 등으로부터 약 84억원의 투자를 받아 세간의 관심을 끌었다. 어메이즈VR은 영상 제작자가 쉽게 인터랙티브 영상을 제작할 수 있도록 자체 제작툴을 제공한다

ICT 업계 관계자는 "핵심 기술을 갖고 있는 스타트업을 경쟁사보다 먼저 파트너로 확보하느냐가 5G 신사업 성공 뿐만 아니라 그 기업의 장기적 생존을 담보하는 요인이 될 정도로 중요하다"면서 "대기업들의 스타트업 확보 경쟁은 더욱 치열해질 것"이라고 말했다.  

 

swseo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