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재계·경영

[5G 시대] ㊼현대차 “차를 삶의 공간으로 바꾼다”

신형 쏘나타에 최초로 스마트 시프트 탑재
차 인포테인먼트 연구개발 강화…스마트 모빌리티 기업 탈바꿈

  • 기사입력 : 2019년05월27일 10:43
  • 최종수정 : 2019년05월27일 10:4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편집자] 3G, LTE에 이어 5세대(5G) 통신 시대가 시작됩니다. 사물과 인간이 촘촘히 이어지는 명실상부한 '초연결시대'가 구현되는 것입니다. LTE 보다 20배 빠른 네트워크 속도는 일상의 변화는 물론 인공지능·가상현실·자율주행·스마트홈 등 4차산업혁명을 완성하는 기반입니다. 뉴스핌은 '세계 최초 5G 상용화'와 맞물려 5G란 무엇이며, 기업과 정부의 역할, 바뀌는 세상은 어떤 모습일지 등 총 50회에 걸친 '5G 빅 시리즈'를 준비했습니다.

[서울=뉴스핌] 전민준 기자 = # 출퇴근용으로 신형 쏘나타를 구매한 A씨. 오늘 저녁 평소 마음에 두던 그녀와 첫 데이트 한다는 설렘을 안고 출근길에 오른다. 평소 뻥 뚫린 길에서도 80㎞/h를 고집하던 A씨. 기분 탓인가. 그날은 왠지 본인도 모르게 발끝에 힘이 들어간다. 그러자 ‘삐삐’ 신호음과 전조등이 두 번 깜박, 드라이브 모드가 에코모드에서 컴포트모드로 바뀐다. A씨는 속도감을 그대로 즐기면서 회사로 향한다.

현대차 스마트 모빌리티 기술의 결정판이라 불리는 ‘신형 쏘나타’ 이야기다. 현대차는 쏘나타에 최초로 스마트 시프트, 즉 운전자의 장기적 습관과 순간적 의도를 판단하는 기술을 탑재했다. 또, 자율주행기술과 커넥티드 기술 등 카 인포테인먼트도 적용해 차를 삶의 공간으로 만들었다.

현대차가 스마트 모빌리티 솔루션 기업으로 탈바꿈하기 위해 발걸음을 야심차게 내딛었다. 현대차는 우수한 주행성능과 서비스 품질 등을 기본으로 갖추면서 경쟁업체들과 차별화하기 위한 전략 실행에 나섰다. 이를 위해 현대차는 오는 2024년까지 45조원을 자율주행‧커넥티드카 기술에 투자하기로 했다. 친환경 이동성, 이동의 자유로움, 연결된 이동성 이 세 가지를 핵심 포인트로 잡았다.

현대자동차가 쏘나타에 최초로 적용한 '현대 디지털 키'.[사진=현대차]

◆ 현대차의 미래차, 자동차‧IT 융합한 고성능 컴퓨터

27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현대차는 자율주행 기술과 커넥티드 기술을 상용화 하고, 자율주행차 표준화 작업을 주도하는 등 미래차 산업 영역 확대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올해 1월 공개한 현대차와 삼성전자, KT의 ‘5G 자율주행 기술’은 사람의 개입이 전혀 없는 ‘레벨5’ 수준의 궁극적인 자율주행에 초점을 맞췄다. 자동차를 만드는 현대차와 전기·전자 관련 소프트웨어와 장비 기술이 경지에 다다른 삼성전자, 그리고 5G 이동통신 상용화 기술을 지닌 KT. 결국 전자회사와 통신사까지 뛰어들어야 레벨4는 물론 레벨5 수준의 궁극적인 자율주행차 시대에 접어들 수 있다는 의미다.

업계에서는 오는 2020년부터 사람의 개입이 현저하게 줄어드는 자율주행차 시대가 본격 열릴 것으로 보고 있다. 이를 위해서는 5G가 필수적이다. LTE로는 자율주행 기술에 필요한 엄청난 양의 데이터를 실시간 수집, 다양한 기계들과 공유하는 데 속도 면에서 한계가 있기 때문이다. 5G의 속도는 20Gbps로 LTE보다 20배 빠르다. 

5G의 전송 지연시간은 1ms. 백만분의 1초다. 10ms인 LTE와 비교해 반응 속도가 10배나 빠르다. 지연 시간이 짧다는 것은 그만큼 실시간에 가깝다는 이야기. 수집된 데이터를 빠르게 주고받을 수 있어도 초기 반응 속도가 느리면 대처가 늦어진다. 즉각적으로 반응할 수 있어야 위험한 상황을 모면할 수 있다.

현대차 관계자는 "속도, 교통량, 주행 상태 등 수많은 데이터를 주변 모든 디바이스와 공유해야 한다"면서 "이때 방대한 양의 데이터를 단시간에 주고받기 위해 빠른 전송속도를 요구하는 데 기존 LTE로는 한계가 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5G는 한 번에 더 많은 기기를 연결할 수 있다는 장점도 있다. 자율주행 기술은 자동차와 자동차 뿐만 아니라 많은 사물과 신호 교환이 필요하다. 이에 5G를 활용한 커넥티드카 기술이 나온다. 즉 자동차와 IT를 융합한 달리는 고성능 컴퓨터로 차 안에서 실시간으로 다양한 스마트 기능을 이용할 수 있도록 투자하고 있다. 지난 4월 현대차가 네이버 최고기술책임자(CTO) 출신이 세운 스타트업 ‘코드42’에 투자를 하기로 한 것도 같은 맥락이다.

코드42는 자율주행차와 드론, 자동 배달 로봇 등과 같은 다양한 형태의 자율주행 이동수단을 하나로 통합해 차량 호출과 카 셰어링, 로보 택시, 스마트 물류, 음식 배달 등 각각의 모빌리티 서비스를 제공하는 기술을 개발하고 있다.

현대차 관계자는 "데이터를 주고받던 자율주행차가 통신 장애로 연결이 끊기면 큰 사고로 이어질 수 있다"며 "5G의 초연결성은 예측하지 못한 트래픽의 폭증도 유연히 대처할 수 있고 그만큼 안정적인 주행환경을 보장한다"고 강조했다. 

아이오닉 자율주행차.[사진=현대차]

◆ 차량 인포테인먼트, 자동차가 하나의 생활공간

현대차는 차세대 차량 인포테인먼트 분야에도 공을 들이기 시작했다. 지난 4월 현대차는 현대자동차가 스타트업 오디오버스트에 1000만달러를 투자하기로 했다.

오디오버스트는 인공지능 기반 차량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을 개발하고 있다. 차량용 오디오와 인공지능 비서, 내비게이션 등이 포함된다. 현대차는 5G통신의 개화와 자율주행, 커넥티드카 등 미래 자동차시장이 성장함에 따라 오디오버스트를 통해 확보한 기술력을 현대차에 적용한다는 방침이다.

예를 들어 올해 3월 출시한 신형 쏘나타에 적용한 음성인식 비서 서비스를 들 수 있다. 일상생활에서 사용하는 언어로 물으면 카카오i의 AI 플랫폼이 최적의 답을 찾아 대답해준다.

현대차는 차량의 모든 장치를 언어로 안전하게 제어하고 궁극적으로는 차가 개인 집무실 또는 휴식 공간으로 거듭나기 위한 기반을 마련하는 것이 목표다.

한편, 현대차는 미래 먹거리 중 하나로 차량 공유 사업도 강화하고 있다. 로봇과 인공지능이 일상에 활용되는 미래형 스마트 시티에선 커넥티드카와 자율주행, 차량공유 등이 일상화 될 것이라는 판단에 따른 것이다.

현대차 관계자는 “모빌리티 서비스와 기술 고도화를 추진해 나갈 것”이라면서 “자율주행차와 커넥티드카 등 미래 자동차와 로보틱스, AI, 정밀 지도 분야에서도 전방위적으로 투자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minjun84@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