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통신

[5G 시대]㊾ 클라우드·스트리밍 게임, '대세'된다

5G 빠른 속도와 반응...'스트리밍 플랫폼' 가능케해
구글 '스타디아' 가이드라인 공개 예정...데이터 센터 구축도

  • 기사입력 : 2019년05월29일 07:49
  • 최종수정 : 2019년05월29일 07:4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편집자] 3G, LTE에 이어 5세대(5G) 통신 시대가 시작됩니다. 사물과 인간이 촘촘히 이어지는 명실상부한 '초연결시대'가 구현되는 것입니다. LTE 보다 20배 빠른 네트워크 속도는 일상의 변화는 물론 인공지능·가상현실·자율주행·스마트홈 등 4차산업혁명을 완성하는 기반입니다. 뉴스핌은 '세계 최초 5G 상용화'와 맞물려 5G란 무엇이며, 기업과 정부의 역할, 바뀌는 세상은 어떤 모습일지 등 총 50회에 걸친 '5G 빅 시리즈'를 준비했습니다.

[서울=뉴스핌] 조정한 기자 = 노래를 PC나 스마트폰에 저장하지 않고 내려받아(스트리밍) 듣듯 게임도 설치하지 않고 언제 어디서든 스트리밍으로 즐긴다.  

5G 강점인 '초고속·초저지연성'을 바탕으로 5G 시대를 맞아 게임 업계에도 새로운 바람이 불었다. 어디서나 '내가 하던 게임'을 그대로 즐길 수 있다. 바로 '클라우드 스트리밍 게임 서비스'의 등장이다. 

클라우드 스트리밍 게임은 소니(Playstation Now), 파섹(Cloud Gaming), KT(위즈게임), SK텔레콤(클라우드 게임), LG U+(C-Games) 등이 과거에 경쟁적으로 서비스를 선보였다. 하지만, 네트워크 속도가 뒷받침되지 못하면서 빛을 보지 못했다. 

하지만 환경이 달라졌다. 스트리밍 게임은 전세계에 위치한 데이터센터를 통해 패치나 업데이트 설치 없이 곧바로 게임을 플레이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또한 네트워크를 통해 웹에 접속한 뒤 게임을 선택해 즐기기만 하면 된다. 장소나 기기의 제약이 없어진 것이다. 현재는 PC·모바일·엑스박스(Xbox) 등 각각의 기기에 게임을 설치하는 과정이 필요하다.

[샌프란시스코 로이터=뉴스핌] 남혜경 인턴기자 = 구글의 부사장이자 총괄 매니저인 필 해리슨이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린 게임개발자회의(GDC)에서 클라우드 기술과 글로벌 데이터 네트워크 센터를 활용한 새로운 비디오 게임 스트리밍 서비스 '스타디아'(Stadia)를 공개했다. 2019.03.19.

'IT 공룡' 구글은 올해 초 차세대 게임 스트리밍 플랫폼인 '스타디아(Stadia)'를 발표했다. 마이크로소프트(MS)는 구글보다 앞선 지난해 마이크로소프트 애저 기반의 '프로젝트 X 클라우드' 서비스를 예고했다.

특히 구글은 올해 여름 베일에 싸인 '스타디아'의 구체적인 내용을 공개하겠다고 밝혔다. 국내 게임 업계는 물론 이용자들이 가장 궁금했던 부분으로 △가격 공개 △게임 발표 △정보 공개 등이다.

구글은 클라우드 서비스 이용 증가에 따른 데이터 센터 확장에 나섰다. 구글은 지난 27일(현지시간) 핀란드 하미나 지역 데이터센터 확장에 6억 유로(약 7961억원)을 투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내년 초 서울에도 클라우드 서비스를 위한 데이터센터를 설립할 계획이다.

게임업계 관계자들은 "구글의 구체적인 가이드 라인을 기대하고 있다"며 "기존에 서비스하던 게임들을 새로운 플랫폼에서 어떻게 서비스할 수 있을지 고민해야 한다"고 기대감을 내비쳤다.

◆ 구글 스타디아 출격 전야...국내 게임업계 "지켜보자"

구글 스타디아의 국내 도입 시점은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다만, 국내 게임사들은 스타디아가 올해 북미와 유럽 등에서 먼저 출시되는 만큼 해외 반응을 먼저 살피겠다는 입장이다. 특히 웹 기반에서 게임이 원활하게 플레이 되는지가 관건이다.

따라서, 일부 게임사들은 구글이 서울에 설립할 데이터센터 이용을 고려할 가능성도 있다. 앞서 엔씨소프트는 게임 이용의 안정성을 위해서라면 다양한 클라우드 서비스 서버를 이용할 의사가 있다고 밝힌 바 있다.

반면 한 게임사는 "서버 안정성은 직접 테스트를 해봐야 하는 부분이다. 아직까지는 서버 변경을 크게 고려하고 있지 않다"며 "클라우드 게임 서비스에 대한 신뢰도 크지 않는 편이다. 실험적으로 보고 있다"고 입장을 유보했다. 

한편 시장조사업체 IHS마킷은 클라우드 게임 시장은 2018년 3억 8700만달러였으나, 4년 후인 2023년에 25억달러로 6배 이상 커질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현재 클라우드 게임 시장은 전세계 16개 회사가 서비스를 제공 중이다.

giveit9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