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게임

게임 공대위 "온라인상에서 국민 설득 먼저 나설 것"

위정현 게임학회장 "국무조정실 제안 환영"
"게임스파르타 300인 국민 설득 나설 것"

  • 기사입력 : 2019년05월29일 12:26
  • 최종수정 : 2019년05월29일 12:2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조정한 기자 = 위정현 한국게임학회장은 29일 "국무조정실이 '게임 질병 코드' 관련 직접 컨트롤타워를 하겠다는 제안에 대해선 환영한다"고 밝혔다. 하지만 국방부·중소벤처기업부 등 게임 관련 심각한 이슈가 발생할 수 있다며 민관협의체를 적극 추진하겠다고 덧붙였다.

위 회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게임질병코드 도입 반대를 위한 공동대책준비위원회(이하 공대위)' 기자간담회에서 "질병 코드가 도입되면, (앞서 총기사고 등을 게임과 관련 짓는 사례로 볼 때) 국방부에서 심각한 이슈가 나올 것으로 보고 있다"며 "중기부 또한 게임 스타트업 관련 어떻게 대처할 것인지에 대해 논의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서울=뉴스핌] 최상수 기자 = 정석희 한국게임개발자협회 회장이 2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게임질병코드반대공동대책위 출범식에서 조문사를 읽고 있다. WHO(세계보건기구)는 지난 28일 전체회의를 열어 게임중독을 질병으로 분류하기로 최종 결정했다. 2019.05.29 kilroy023@newspim.com

공대위는 이날 발표한 10가지의 향후 계획에 '문체부, 보건복지부, 국방부, 중기부 등 게임 관련 범부처 참여 및 민관협의체 구성 제안'을 포함했다.

또한 위 회장은 파워블로거를 기반으로 한 '게임스파르타 300인 조직'과 '범국민 게임 촛불운동' 계획에 대해 "조직된 300인이 주도적으로 촛불운동을 하고, 향후엔 더 많은 수가 모일 것으로 본다"며 "'촛불 운동'을 오프라인 상에서 하겠다는 것보다 온라인상에서 먼저 그런 운동을 펼쳐 국민들을 설득하겠다. 그런 의미로 받아들여 달라"고 덧붙였다.

또한 사회적 합의가 없는 '게임 질병 코드' 국내 분류 시 '법적대응'을 검토하겠다는 데 대해선 변호사에게 자문받은 의견을 공개하기도 했다.

위 회장은 "국제표준분류를 주요하게 참고하라는 것이지 반드시 따라야 하는 것은 아니다"며 "만약 그대로 따라야 한다면 관계 기관장과 사전에 협의할 이유도 없는 것"이라고 자문 내용을 언급했다.

아울러 공대위는 '게임'보다 '스마트폰 과몰입 현상'이 더 심하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위 회장은 "횡단보도를 건너면서도 스마트폰을 들여다보고, 하루에도 몇 번씩 메신저를 확인하는지 모두 알 것"이라며 "국민 전체가 사용하기 때문에 문제를 삼고 있지 않지만, 게임 다음으로 '중독'의 타깃이 되는 건 '동영상 콘텐츠'가 될 것"이라고 꼬집었다.   

giveit9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