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일본

[미일정상회담] 트럼프·아베, 골프 후 나란히 트위터...친밀감 강조

  • 기사입력 : 2019년05월26일 17:06
  • 최종수정 : 2019년05월27일 17:0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오영상 전문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아베 신조(安倍晉三) 일본 총리가 26일 지바(千葉)현 모바라(茂原)시에 위치한 골프장 ‘모바라컨트리클럽’에서 골프 라운딩을 즐긴 후 나란히 트위터에 글을 올리며 친분을 과시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라운딩 후 “치바의 모바라컨트리에서 아베 신조와 골프를 쳤다. 멋진 아침이었다”고 트윗을 올렸다.

또 트위터에 아베 총리와 악수를 하는 사진, 그린 위에서 아베 총리의 퍼팅을 지켜보는 모습 등을 찍은 사진을 올리며 친밀함을 강조했다.

아베 총리도 자신의 트위터에 “레이와(令和)의 첫 번째 국빈으로 맞이한 트럼프 대통령과 지바에서 골프. 새로운 레이와 시대에도 미일 동맹은 더욱 굳건해질 것”이라고 적고, 두 사람이 만면에 미소를 띤 사진을 게재하며 친분을 과시했다.

[사진=아베 신조 총리 트위터]

아베 총리는 골프 후 총리 관저에 돌아와 기자단에 “오늘 조금 더웠지만 좋은 날씨에서 정말로 기분 좋고 즐겁게 플레이했다”며 “매우 편안한 분위기 속에서 솔직한 의견 교환도 이루어졌다”고 밝혔다.

한편, 트럼트 대통령은 앞서 자신의 트위터에 “일본과 무역협상에서 엄청난 진전이 이뤄지는 중이다. 많은 것들이 그들의 7월 선거가 끝날 때까지 기다릴 것이다”라고 적었다.

‘많은 것들이 7월 선거가 끝날 때까지 기다릴 것’이라는 트럼프 대통령의 언급은 본격적인 미일 무역협상을 7월 일본의 참의원 선거가 끝날 때까지 보류하겠다는 의미로 풀이된다.

앞서 폭스뉴스의 존 로버츠 백악관 출입기자도 25일(현지시간) 트위터를 통해 “트럼프 대통령이 자신에게 전화를 걸어 7월 참의원 선거가 끝날 때까지 무역교섭 타결을 기다릴 것이라고 말했다”고 적었다.

[사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트위터]

 

goldendo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